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두관 "낙동강 사업 중앙정부 방식 동의 어렵다"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5 07: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두관 "낙동강 사업 중앙정부 방식 동의 어렵다"
낙동강 살리기 사업과 관련, 정부와 갈등을 빚고 있는 김두관 경남도지사는 4일 "낙동강 사업이 국책사업이니 '따르라'고 말하는데 도민들에게 이익이 된다면 당연히 그렇게 하겠지만 현재 중앙정부의 방식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지방자치발전을 위한 지역 최고 리더의 역할'이라는 주제와 함께 이날 오후 7시 전남대 행정대학원을 찾은 김 지사는 "4대강 사업은 헌법이나 민주주의 위에 존재하지 않는다"며 "낙동강사업 조정협의회 구성 제의를 수용할 것"을 정부에 거듭 촉구했다.

김 지사는 "시청에 민원인들이 찾아와 부당함을 호소하면 시는 이를 검토해 수정·보완하는 것이 상식"이라며 "하물며 330만 도민을 대표하는 지사가 낙동강 사업과 관련해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지난 6·2지방선거는 변화와 혁신의 리더십을 선택했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선거 당시 슬로건은 '4대강 심판론' 이었음에도 불구하고 50%가 넘는 지지를 얻어 당선됐다"고 말했다.

그는 "시군과 도는 수평적 협력관계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시장·군수들이 도지사와 다른 견해를 나타내는 게 전혀 섭섭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경남)도의원들이 자신들을 무시한다고 자꾸 이야기 하는데 '언덕은 내려봐도 되지만 사람은 내려봐서는 안된다'는 교훈을 고교시절 어머니께 배웠다"며 "330만 도민을 대표하는 도의원들을 무시하는 일은 절대없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앞으로 지방과 중앙정부가 의견차가 생기는 사례가 계속 있을 수 있다"며 "낙동강 문제가 중앙과 지방정부의 (협의)모델로 만들어졌으면 한다.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경남도의회 일부 의원들은 낙동강 살리기 사업과 관련, 정부와 갈등을 빚고 있는 김두관 경남도지사에게 사업권을 반납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술 보호 손놓은 정부…매그나칩 中매각 앞두고 '부랴부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