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나패스, 삼성전자향 티콘으로 고성장-신한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5 08:38
  • 글자크기조절
아나패스 차트
신한금융투자는 팹리스(반도체 설계) 업체로서 타이밍컨트롤러(이하 티콘)가 주력제품인 아나패스 (27,400원 ▼300 -1.08%)가 개발한 모바일용 티콘이 양산되는 데 주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나패스는 5일 코스닥 시장에 신규 상장한다.

아나패스는 2002년 설립 이후 티콘 개발에 주력해왔으며 지난해에는 삼성전자LCD와 LED 패널에 공급하면서 큰 폭의 외형성장을 시현 중이다. 올 상반기 매출 구성은 티콘이 98.2%로 절대적이며 모바일솔루션이 1.4%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전자에 대한 매출비중은 약 95%로 단일매출처에 대한 비중이 높다. 올해 매출목표는 930억~940억원, 순이익 210억~230억원 수준이다.


김효원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LED TV, 3D TV 출하량이 2010년 각각 1540만대, 290만대에서 2011년 2800만대, 810만대로 급증할 전망이어서 고성능 티콘 전문업체인 아나패스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신규사업으로 OLED용 티콘을 개발하고 각종 모바일용 티콘도 시제품을 출시한 이후 내년부터 본격 양산될 계획이어서 향후 추이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모가격은 주당 5만2000원(액면가 500원)이며 공모 후 발행 주식 총수는 336만6000주다.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67만7000주(20.1%), 벤처금융31만500주(9.4%), 기타 2만6000주(0.8%)로서 유통 가능 주식 수는 234만7000주(69.7%)다.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은 1년, 벤처금융 1개월, 기타 1년간 보호예수 적용을 받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째 "10만전자 간다"… 삼전 반등에도 '희망고문' 우려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