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태양광 업계, 파트너십 바람 강해진다"

머니투데이
  • 김병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5 15: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重 솔라에너지부 이창용 박사, 머니투데이 태양광 세미나서 밝혀

MTIR sponsor

이창용 현대중공업 (105,500원 상승3000 -2.8%) 솔라에너지부 기술기획담당 부장(공학박사)은 "내년에는 태양광 업계에 파트너십 바람이 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장은 5일 역삼동 메리츠타워에서 열린 '제4회 머니투데이 태양광 세미나'에서 "수직계열화를 해야 비용절감이 가능하다는 걸 경험했고 계열화를 계속 해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부장은 "합리적인 방향으로 가격을 낮춰가기 위해서는 수직계열화가 필수"라며 "수직계열화를 완성하지 않은 기업들끼리 M&A는 아니지만 장기계약, 조인트벤처 등의 네트워크 형성을 통한 파트너십 기조가 강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대중공업은 올해 매출이 300메가와트에 달할 걸로 예상하는데 이중 97%가 수출"이라며 "수출 비중이 점점 늘어나게 돼 있고 이 때문에 품질 관리가 강하게 요구받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시설투자는 시장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가져갈 것"이라며"이르면 내년에, 늦어도 2012년까지 기가 와트 규모의 캐파(생산능력)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