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광저우AG] 전경기 생중계라더니...'불만폭주'

머니투데이
  • 배소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5 14: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요경기만 중계··· 女 사격 단체결승전등 '불방'

[광저우AG] 전경기 생중계라더니...'불만폭주'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중계에 나선 각 포털사이트와 방송사가 수영, 유도, 축구 등 주요 인기종목만 생중계 및 동영상보기를 제공하며 네티즌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포털사이트 다음은 "다음스포츠는 KBS, MBC와 함께 아시안게임 전 경기를 생중계합니다"고 고지했다.

하지만 15일 오후 여자 사격 50m 소총복사 단체결승전이 펼쳐지는 시간에 다음은 박태환의 200m 결승전과 15일 오전에 있었던 수영 예선전을 다시보기 영상으로 보여줬다. 여자 사격대표팀은 이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지만 이 장면은 방송을 타지 못했다.

탁구 남자단식, 배드민턴 여자 단체 등이 펼쳐진 시각, KBS와 MBC는 남녀 유도 예선전을 동시에 방송했다.

네티즌들은 "SBS가 독점 중계할 때 그렇게 배 아파하더니 KBS, MBC 지금 뭐하는 짓인가요?", "아시안게임은 그냥 무시하는 거냐", "다음 전 종목 중계라니 과대과장광고 아닌가요?", "우리 선수들이 출전하는 경기를 다 보여주기도 바쁜 와중에 중복방송이 웬 말", "박태환 장한 것은 알겠지만 '영웅 만들기' 너무 심하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한편 15일 한국 사격대표팀은 남자 50m 소총복사 개인전과 단체전을 석권한 데 이어 여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에서도 1개의 금메달을 더 추가해, 지난 14일부터 이틀간 총 8개의 금메달을 획득하는 놀라운 성과를 보였다.

유도에서는 남자유도 66kg급 김주진, 73kg급 왕기춘과 여자유도 57kg급 김잔디가 각각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과 결승전은 오후 4시부터 광저우 대학타운 화공체육관에서 펼쳐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월 입주 미뤄야 하나"…집단대출 실수요자 '발동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