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광저우AG]탁구 주세혁-김경아 조, 32강 탈락 충격

머니투데이
  • 광저우=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5 16: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저우AG]탁구 주세혁-김경아 조, 32강 탈락 충격
탁구 혼합복식의 주세혁(30. 삼성생명)-김경아(33. 대한항공)조가 초반 탈락했다.

주-김 조는 15일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 탁구 혼합복식 32강전에서 일본의 신예 마츠다이라 켄타(19)-이시카와 가스미(17) 조에 0-3(6-11 10-12 9-11)으로 완패했다.

주-김 조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이 가장 믿고 있던 카드.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추며 중국의 독주를 견제할 유력한 카드로 꼽혔지만 허무하게 16강에도 오르지 못하고 주저 앉았다.

논란의 여지가 없는 완패였다.

주-김 조는 4분 만에 1세트를 6-11로 빼앗겼다. 수비 전형의 두 선수는 일본 선수들의 변칙 공격을 막지 못하고 기선을 제압당했다. 가끔 시도한 공격은 네트에 걸리기 일쑤였다.

2세트에서는 승부를 듀스까지 끌고 갔지만 10-10에서 내리 2점을 내줘 세트스코어 0-2로 밀렸다.

3세트에서도 부진은 이어졌다. 주-김 조는 마츠다이라-이시카와 조의 상승세에 눌려 힘없이 무너졌다.

또 다른 혼합복식 커플인 이정우(26. 농심)-석하정(25. 대한항공) 조는 네팔 조를 3-0으로 가볍게 제압하고 16강에 진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월 전세대란' 우려에…실거주 의무 '전월세 금지법' 푼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