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선진당 "김부선 농락 지자체장, 정치권 떠나라"

머니투데이
  • 서울=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9,735
  • 2010.11.15 1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유선진당은 15일 배우 김부선씨가 유부남 정치인과 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은 이제 그만 정치권을 떠나라"고 비판했다.

윤혜연 선진당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그 정치인은 더 이상 '사생활 보호'와 '명예훼손'이라는 그림자 속에 숨지 말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윤 부대변인은 "이미 인터넷에는 그 정치인의 실명이 좀비처럼 떠다니고 있다"며 "진실은 곧 밝혀지겠지만 우리 정치인들의 성모럴이 가히 위험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인은 가십거리나 제공하는 시정잡배가 아니다"라며 "시정잡배가 정치를 하겠다고 나선다고 정치인이 돼서도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국가의 미래를 견인해 나갈 우리나라 정치인들이 여성을 거짓으로 농락해 잠자리를 같이 하고 줄행랑을 놓았다"며 "김씨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대한민국 정치인이 설 자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정치인이 오히려 피해자를 괴롭힐 수 있다는 김씨의 증언에 권력의 비정함과 정의의 실종감마저 느낀다"고 덧붙였다.

김부선씨는 이에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변호사 출신 정치인과 데이트를 즐겼고 총각이라고 말해 잠자리도 했는데 알고 보니 처자식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선진당 "김부선 농락 지자체장, 정치권 떠나라"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쑥쑥 오르는 '전세대출 금리'…"집 없는 것도 서러운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