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선진당 "김부선 농락 지자체장, 정치권 떠나라"

머니투데이
  • 서울=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012
  • 2010.11.15 17:45
  • 글자크기조절
자유선진당은 15일 배우 김부선씨가 유부남 정치인과 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은 이제 그만 정치권을 떠나라"고 비판했다.

윤혜연 선진당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그 정치인은 더 이상 '사생활 보호'와 '명예훼손'이라는 그림자 속에 숨지 말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윤 부대변인은 "이미 인터넷에는 그 정치인의 실명이 좀비처럼 떠다니고 있다"며 "진실은 곧 밝혀지겠지만 우리 정치인들의 성모럴이 가히 위험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인은 가십거리나 제공하는 시정잡배가 아니다"라며 "시정잡배가 정치를 하겠다고 나선다고 정치인이 돼서도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국가의 미래를 견인해 나갈 우리나라 정치인들이 여성을 거짓으로 농락해 잠자리를 같이 하고 줄행랑을 놓았다"며 "김씨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대한민국 정치인이 설 자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정치인이 오히려 피해자를 괴롭힐 수 있다는 김씨의 증언에 권력의 비정함과 정의의 실종감마저 느낀다"고 덧붙였다.

김부선씨는 이에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변호사 출신 정치인과 데이트를 즐겼고 총각이라고 말해 잠자리도 했는데 알고 보니 처자식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선진당 "김부선 농락 지자체장, 정치권 떠나라"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억 급매 잡아 7억 전세…현금 쥔 투자자 대범한 서울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