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저축은행, PF 부실로 3조원 추가손실

  • 박상완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08 13: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부실 탓에 저축은행들이 3조원 가량 추가 손실을 떠안은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이로인해 8개 저축은행이 국제결제은행(BIS) 비율 5% 미만으로 나타나 부실 우려 저축은행의 정상화 조치인 '적기시정조치' 대상에 분류됐습니다.

국정조사특별위원회 박선숙 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 문서검증에서 확보한 내부보고서 '저축은행 PF 사업장 실태조사 및 처리방안'에 따르면. 저축은행들의 PF 대출 필요적립금은 2조 9,849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필요적립금이란 금감원의 PF 전수조사로 추산된 부실채권의 대손충당금에서 저축은행들이 기존에 쌓아 둔 대손충당금을 뺀 금액입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