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음식 흘렸다고 어린이 폭행한 보육교사?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18 11: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강북경찰서는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어린이집에 다니는 어린이들을 폭행했다는 학부모들의 진정서를 받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서울 강북구 수유동의 한 어린이집에 자녀들을 맡긴 학부모들이 이곳에서 근무하는 보육교사 김모씨가 자신의 자녀들을 폭행했다는 진정서를 지난 12일 접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낮잠을 자고 이불을 개지 않았다' '음식을 흘렸다' 등의 이유로 김씨가 어린이들의 뺨과 손바닥을 때렸다는 내용이 담긴 진정서를 학부모들이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학부모들의 진정서를 검토하고 김씨를 불러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