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신형 i30 국내출시, 가격 1845만~2205만원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8,025
  • 2011.10.20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6리터 가솔린·디젤모델 출시… 가격 1845만~2205만원



현대자동차 (185,000원 ▼3,000 -1.60%)가 국내시장에 신형 i30를 공식 출시했다. 1.6리터 가솔린·디젤 두 개 엔진 모델로 출시된 신형 i30의 가격은 1845만~2205만원으로 책정됐다.

김충호 현대차 사장은 20일 서울 광진구 악스코리아에서 가진 신형 i30 신차발표회를 통해 "역동적 디자인과 동급 최고 상품성 등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혁신적 생각이 더해진 i30는 프리미엄 해치백의 새 역사를 써 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2009년부터 프로젝트명 ‘GD’로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착수한 신형 ‘i30’는 약 34개월의 연구기간 동안 총 2,000억 원을 투입해 완성됐다.

신형 i30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처'를 기반으로 바람이 품은 거침없는 에너지를 형상화 한 '에어로 액티브'를 콘셉트로 디자인됐다.

라디에이터 그릴에는 현대차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인 헥사고날 디자인을 채택해 강인하면서도 역동적인 모습을 갖췄으며 날렵한 디자인으로 세련미를 강조한 'HID 헤드램프'와 곡선의 느낌을 잘 살린 'LED 포지셔닝 램프'를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신형 i30는 △최고출력 140ps, 최대토크 17.0kg·m, 연비 16.3km/ℓ의 감마 1.6 GDi 엔진과 △최고출력 128ps, 최대토크 26.5kg·m, 연비 20.0km/ℓ(자동변속기 기준, 수동변속기 모델은 23.0 km/ℓ)의 U2 1.6 디젤 엔진을 탑재했다. U2 엔진은 유로 5 배기가스 기준도 충족시켰다.

프리미엄 준중형 해치백에 걸맞는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과 편의사양도 적용됐다.

△운전석 및 동승석, 사이드&커튼 에어백을 포함, 동급 최초로 무릎 에어백이 포함된 7 에어백 시스템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으며 △차체자세제어장치(VDC) △샤시 통합 제어 시스템(VSM)을 장착해 주행 안전성을 강화했다.

아울러 △운전자의 성향에 맞춰 3가지 모드의 다양한 핸들링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플렉스 스티어’와 △후방 카메라가 작동 시에만 노출되도록 한 '히든 후방 카메라'를 국내 최초로 적용했다.

스마트 키를 소지한 채 차량에 접근하면 아웃사이드 미러가 자동으로 펼쳐짐과 동시에 퍼들램프와 도어 손잡이 부위의 포켓라이팅이 점등되는 '스마트 웰컴 시스템'을 적용해 감성 품질도 향상시켰다.

현대차는 올해 국내에서 신형 i30를 월 2900대-3000대 판매할 계획이다. 본격 판매가 시작되는 2012년에는 국내 2만 5000대 및 해외 19만대 등 총 21만 5000대의 판매 목표를 세웠다.

신형 i30의 판매가격은 자동변속기 기준으로 가솔린 모델 △유니크 1845만원 △블루세이버 1965만원 △익스트림 2005만원이며 디젤 모델은 △유니크 2045만원 △익스트림 2205만원이다.

현대차 신형 i30 국내출시, 가격 1845만~2205만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