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명숙 "불법 동원경선 결코 좌시 안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2.27 09: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진동영 기자=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조세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민주통합당은 이날 세금 바로세우기 3대목표와 10대 실천과제를 발표했다.  News1 이종덕 기자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조세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민주통합당은 이날 세금 바로세우기 3대목표와 10대 실천과제를 발표했다. News1 이종덕 기자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는 27일 4·11 총선 선거인단 모집 과정에서 광주 동구에서 발생한 투신 자살 사건과 관련, "국민참여를 왜곡하고 선거혁신을 열망하는 국민의 여망에 역행하는 불법 동원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심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대표는 "불법 행위가 적발될 경우 경선을 중단하고 후보 자격 박탈 등 당이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선 "당은 즉각 광주 동구 공천심사와 경선 진행을 중단시켰다"며 "또한 당 중앙선관위는 정장선 의원을 단장으로 진상조사단을 급파하고 철저한 조사를 진행해 조사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다만 "모바일 투표는 동원, 조직, 돈선거 등 구태 선거를 극복하는 공천혁명임에 틀림없다"며 "국민의 자발적인 참여가 동원과 조직선거 폐해를 극복하는 유일한 길이다. 국민 경선과 모바일 경선으로 추진하는 민주당의 공천 혁명에 앞으로도 지지와 참여가 계속되기를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위기에 놓인 야권연대 협상과 관련, 그는 "민주당은 공천 심사가 진행됨에도 불구하고 야권연대 협상이 타결되면 그 결과를 우선하겠다는 말을 공개적으로 했으며 성의를 갖고 임했지만 지금은 결렬된 상태"라고 말했다.

한 대표는 그러나 "여기서 멈추는 것은 새누리당 정권을 이롭게 하는 것일 뿐"이라며 "다시 테이블에 마주앉아 국민의 명령을 받들겠다. 시기의 문제일 뿐 야권연대는 반드시 성사될 거라는 믿음으로 협상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