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디도스 특검, 경찰청 전산센터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4 10: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발생한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사건을 수사 중인 '디도스 특검팀'은 4일 경찰청 전산센터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특검팀 관계자는 압수수색 이유에 대해 "관련 의혹에 대한 기초조사 차원에서 전산기록을 다운받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경찰의 사건 은폐 논란과도 관련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특검법에 수사대상이 나와 있는데, 그런 내용을 조사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압수물 분석 작업을 마치는 대로 특검팀은 디도스 공격을 주도한 혐의(정보통신기반보호법 위반 등)로 재판에 넘겨진 당시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의 운전기사 공모(27)등 사건 관련자 7명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또 추가 공모자가 있는지 여부와 경찰·검찰 수사 과정에 은폐나 축소 등 윗선의 개입이 있었는지를 살펴볼 예정이다.

특검팀은 지난달 2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청사와 KT, LG유플러스의 전산서버 보관 장소 등 5곳에 수사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인 바 있다.

지난달 26일 출범한 특검팀은 박 특검과 특검보 3명, 파견 검사 10명, 특별수사관 등 100여명으로 구성됐다. 특검팀은 60일간 수사를 벌여 공소제기 여부를 결정하며 1회에 한해 30일 연장할 수 있다. 수사결과는 이르면 5월말, 늦어도 6월말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