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동원 '2,3호골' 폭발! 애매판정에 '해트트릭' 날려..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18
  • 2013.04.15 09: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동원의 시즌 2호골 장면 (사진=The M 중계화면 캡쳐)
지동원의 시즌 2호골 장면 (사진=The M 중계화면 캡쳐)
지동원(22,아우크스부르크)이 혼자 멀티골을 터트리며 팀을 승리로 견인, 홈팬들을 열광케 했다.

지동원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의 임풀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2~13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9라운드 프랑크푸르트와의 홈경기에 풀타임 출장해 혼자 팀의 2골을 모두 터트리며 2-0 승리를 이끌었다. 지동원의 2골로 강등권에 빠져 있는 팀은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기게 됐다.

지동원의 선제골은 전반 28분에 터졌다. 지동원이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쪽으로 돌파해 들어갔다. 이어 대각선 지점에서 오른발로 반대편 골대를 향해 낮게 깔아 찬 공이 상대 수비 다리를 맞고 굴절된 후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지난 2월 23일 호펜하임전 이후 6경기 만에 가동한 득점포였다.

지동원은 전반 45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골을 넣었지만 심판의 다소 애매한 파울 선언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지동원이 골문 앞에서 뜬 공을 향해 발을 높이 들어 트래핑한 후 골을 넣었다. 하지만 심판은 이것이 위험한 플레이라고 판단해 파울을 선언했고 결국 골은 취소되고야 말았다.

아우크스부르크가 전반을 1-0으로 앞선 가운데 지동원은 후반 10분 쐐기골을 터트렸다. 얀 모라벡이 상대 수비를 압박하던 중 공을 빼앗아 지동원에게 침투 패스를 연결했다. 지동원은 다소 각이 없는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골키퍼를 한 번 보더니 지체 없이 왼발로 낮게 깔아 차며 득점에 성공했다.

지동원의 시즌 3호골 장면 (사진=The M 중계화면 캡쳐)
지동원의 시즌 3호골 장면 (사진=The M 중계화면 캡쳐)


지동원의 시즌 3호골이자 독일 진출 이후 첫 멀티골. 특히, 오프사이드 트랩을 절묘하게 빠져나간 지동원의 감각적인 움직임이 돋보였다. 게다가 만약 전반 파울 판정을 받았던 골까지 인정을 받았다면 해트트릭까지 기록할 수 있었던 아쉬운 순간이었다.

결국 아우크스부르크는 지동원의 2골을 앞세워 2-0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시즌 6승(9무14패,승점 27)째를 거두며 강등 탈출권인 15위 뒤셀도르프(승점 30)를 승점 3점 차로 추격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만전자보다 매력적" 외국인 소리없이 줍줍한 韓소부장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