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대도시 87%, 2분기 집값 상승

머니투데이
  • 뉴욕=채원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8.09 01: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의 2분기 주택가격이 대부분의 도시에서 상승하는 등 주택시장 회복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은 2분기 미국 주요 대도시의 87%가 전년동기대비 주택가격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163개 도시중 1442개 도시의 주택가격이 1년 전보다 높아진 것이다.

단독주택의 중간 가격은 20만3500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2% 상승했다. 이는 2005년 4분기 이후 최대 상승폭이다.

주택재고도 2분기 말 현재 219만채로 전년동기대비 7.6%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애틀랜타, 라스베이거스, 샌프란시스코 등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