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스티브 발머, "내 인생 가장 후회되는 일은..."

머니투데이
  • 실리콘밸리=유병률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274
  • 2013.08.24 10:19
  • 글자크기조절
스티브 발머, "내 인생 가장 후회되는 일은..."
14년을 지켜온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은퇴를 선언한 스티브 발머(57)는 가장 크게 후회되는 일로 윈도 비스타(Vista) 출시를 꼽았다.

발머는 23일(현지시간) 은퇴 선언 직후 IT매체 지디넷과 가진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발머는 가장 후회되는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사실 나는 많은 실수를 해왔다. 가장 후회되는 것을 꼽으라면, ‘롱호른(longhorn)’이라는 코드네임으로 불렸던 윈도 비스타 출시이다”고 말했다.

2003년 MS의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처음 공개된 비스타는 당초 디자인도 훌륭했고, 검색기능도 한층 개선했지만 다루기가 너무 힘들었고 호환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MS의 최대 실패작으로 꼽혀왔다. 지난해 5월 포브스가 ‘미국 최악의 CEO’ 1위로 발머를 꼽으면서도 지적한 것이 바로 윈도 비스타의 실패였다.,

은퇴를 언제 결심했냐는 질문에 그는 “물론 오래 전부터 생각해왔지만, 바빠서 집중적으로 고민하지 못했다. 본격적으로 고민을 하기 시작한 것은 두 달 반 정도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확실하게 은퇴 결심을 하게 된 것은 이틀 전이었고 그때 이사회에 통보하고 최종 마무리를 했다”고 말했다.

발머는 빌 게이츠 이사회 회장이 만류를 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니다. 빌은 내 결정을 존중한다. 그리고 이런 종류의 결정은 결국은 당사자 개인이 해야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발머는 이어 향후 계획에 대해 “나도 모르겠다. 다음에 무엇을 해야 할 지에 대해 생각할 시간도 없었다. 이사회가 후임 CEO를 선정하기 전까지는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 생각하지 않을 예정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 인생의 전부는 마이크로소프트와 가족에 대한 것뿐이었다. 내 경험을 활용할 수 있는 인생 2막이 무엇일까 음미하는 것 자체가 나에겐 즐거움이다. 하지만 아직 마음속에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발머는 이어 가장 보람을 느끼는 것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1980년대, 90년대를 거치면서 지능형 개인 컴퓨팅을 만들어내며 사람들의 삶에 믿기지 않을 정도의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라면서 “나는 우리가 성취한 것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밸류업 실망" 저PBR주 무섭게 뚝뚝…이 와중에 오른 종목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