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영구임대주택 10% 신혼부부 우선 공급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3 19: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는 영구임대주택 노령화 문제 개선을 위해 지난 17일 ‘서울특별시 공공임대주택 운영 및 관리규칙’을 일부 개정해 시행했다고 23일 밝혔다./자료=서울시
서울시는 영구임대주택 노령화 문제 개선을 위해 지난 17일 ‘서울특별시 공공임대주택 운영 및 관리규칙’을 일부 개정해 시행했다고 23일 밝혔다./자료=서울시
 서울시가 모든 영구임대주택의 10%를 신혼부부에 우선 공급한다.

 서울시는 23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공공임대주택 운영 및 관리규칙’을 개정해 지난 17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신규 물량에 대해서만 우선 공급할 수 있도록 돼 있는 규정을 공가 공급까지 확대한 것이다.

 기초생활수급자인 신혼부부 중 미성년 자녀가 있는 세대에 대해서는 공급량의 10% 범위 내에서 우선 공급된다. 경쟁 시에는 다자녀 순으로 공급하고 자녀수가 같으면 입주대상자 선정기준표 상 고득점 순으로 선정한다.

 우선 공급물량 중 남은 주택이 있을 경우에는 기초생활수급자인 미성년 다자녀 가구에 자녀수가 많은 순으로 공급하게 된다.

 이와 함께 임대주택 시설물을 깨끗하게 사용한 입주민에게는 인센티브의 일환으로 임대료를 인하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 임대주택의 노후화를 막기 위한 조치다.

 임대주택은 규정된 수선주기가 돌아오면 벽지 장판 등 시설물의 상태와 관계없이 무조건 교체하고 있다. 때문에 노후화될수록 수선유지비의 지출이 크고, 입주자의 시설물 절약의지도 약한 실정이다.

 서울시는 이외에도 가점 적용 대상에서 제외되고 있는 비수급 경증장애인에게도 최소한의 가점(4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릿지'평당 1억원 시대'…수상한 신고가에 병든 집값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