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해진 연애 스타일 고백, "그동안 다 차였다"

머니투데이
  • 스타일M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91
  • 2014.02.26 01: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더스타
/사진제공=더스타
배우 박해진이 패션 화보를 통해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최근 박해진은 스타 스타일 매거진 '더 스타(THE STAR)' 3월호 커버 모델로 선정돼 봄 느낌을 물씬 풍기는 패션 화보를 선보였다.

화보 속 박해진은 커다란 라펠이 돋보이는 화이트 체스터 코트를 입고 브리프케이스와 클러치백을 든 채 부드러운 미소를 짓고 있다. 이번 화보에서 '젠틀맨' '로맨틱 가이' '터프한 로커' 세 가지 콘셉트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녹여내며 여성 스태프들의 마음을 훔쳤다고.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박해진은 "'천송이 바라기'인 휘경보단 도민준처럼 안 챙겨줄 거 같으면서 은근히 챙겨주는 사람이 더 매력 있지 않느냐"며 "나만 바라보고 항상 나만 기다리는 그런 여자는 만나고 싶지 않다"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3년까진 짝사랑을 해봤지만 15년은 무리다"라며 "그 동안 여자들에게 다 차였다. 난 불처럼 타오르는 편은 아니고 지긋이 사랑하는 편"이라고 폭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해진의 자세한 화보와 인터뷰는 25일 발간된 '더 스타' 3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대통령 "사면이 오히려 통합 해친다"…고개숙인 이낙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