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황제를 위하여' 이민기 "김혜수 베드신보다 수위 높아"

머니투데이
  • 이슈팀 신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9,953
  • 2014.05.13 15:55
  • 글자크기조절
영화 '황제를 위하여' 예고편 스틸컷 / 사진='황제를 위하여' 예고편 영상 캡쳐
배우 이민기가 영화 '황제를 위하여' 촬영 중 배우 이태임과 촬영한 베드신에 대해 언급했다.

이민기는 1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황제를 위하여' 제작보고회에 박상준 감독, 배우 박성웅 등과 함께 참석했다.


이민기는 이태임과의 배드신에 대해 "예전에 영화 '바람 피기 좋은 날'에서 김혜수 씨와 베드신을 찍은 경험이 있지만 이번엔 수위가 더 높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박성웅이 "그것 때문에 '황제를 위하여'에 출연한 거다"라고 농담을 해 청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민기는 베드신과 작품성 중 어느 쪽에 더 끌렸냐는 질문에 "베드신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다"며 "베드신이 주가 되는 것이 아니라 인물의 감정이 주가 되는 이야기였다"고 답했다.


한편 영화 '황제를 위하여'는 촉망 받는 야구선수였지만 승부 조작에 연루된 후 모든 것을 잃게 된 이환(이민기 분)이 빠져나갈 수 없는 인생의 바닥에서 부산 최대 규모의 사채조직 황제 캐피탈의 대표 상하(박성웅 분)를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6월 12일 개봉 예정이다.



  • 신현식
    신현식 [email protected]

    조선 태종실록 4년 2월8일. 임금이 사냥하다가 말에서 떨어졌으나 상하지는 않았다. 좌우를 둘러보며 “사관(史官)이 알게 하지 말라” 하였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1억으로 '인서울' 할 기회?…다시 몰려드는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