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러시아 무승부…"16강 보인다"vs"박주영 아쉬워"

머니투데이
  • 이슈팀 박다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49
  • 2014.06.18 09: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4 브라질월드컵]"예상보다 잘했다" 호평 이어져…이영표 '작두' 해설도 또 주목

한국 축구대표팀의 이근호(왼쪽)가 18일(한국시간) 러시아전 후반 23분 선제골을 터트린 뒤 환호하고 있다/ AFP BBNews=News1
한국 축구대표팀의 이근호(왼쪽)가 18일(한국시간) 러시아전 후반 23분 선제골을 터트린 뒤 환호하고 있다/ AFP BBNews=News1
한국이 러시아에게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지만 "잘 싸웠다"는 팬들의 격려와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오전 7시 브라질 쿠이아바 아레나 판타날에서 열린 2014년 브라질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인 러시아와의 경기를 1대1로 마쳤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1점을 따내 러시아와 함께 조 공동 2위가 됐다.

전반 한국과 러시아는 중원에서 치열한 싸움을 벌이며 팽팽한 대결을 이어갔다. 그러나 이청용의 절묘한 킬패스는 박주영에게 닿지 않았고 손흥민의 측면돌파 역시 번번이 무위로 그쳐 아쉬움을 자아냈다.

팽팽한 균형을 먼저 깬 것은 후반 10분 박주영과 교체 투입된 이근호였다.

이근호는 후반 22분의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러시아 골키퍼 아킨페프에게 잡히는 듯 했지만 아킨페프가 놓쳐 공이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한국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러시아는 불과 6분 뒤인 후반 28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케르자코프가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양 팀은 종료 휘슬이 울리기까지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결국 1대1로 경기는 끝났다.

누리꾼들은 가나와의 평가전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인 한국대표팀의 모습에 놀라움과 응원을 함께 표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 정도면 16강 진출 가능성 높다. H조에서 가장 까다로운 상대가 러시아였는데 러시아를 상대로 승점을 따냈다", "이 정도 경기력이면 만족한다. 16강도 보인다", "첫경기라는 부담감이 있었을텐데 어린 선수들로 구성된 선수진으로 이 정도 경기력이면 만족한다","이근호-한국영 정말 잘했다", "오늘 MOM은 한국영이다", "아쉽지만 잘했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아쉬운 점을 지적하는 '신중파'도 있었다.

또다른 누리꾼들은 "아직 16강 진출이 무난하다고 하기는 무리가 있다", "항상 어렵게 득점하고 너무 쉽게 실점하는 경향이 있다", "후반에 김신욱 대신 김보경을 투입한 것은 아쉬움이 남는다", "한 골 넣고 너무 소극적으로 한 것이 문제다", "박주영에게는 여전히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작두 해설' 이영표의 해설에 대한 극찬도 줄을 이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근호가 '키'가 될 것이라고 하더니 정말 그렇다", "한국, 첫경기에서 진 적 없다더니 진짜 지지 않네", "이영표의 해설대로 2-1로 승리했으면 좋았을걸", "다음 이영표 예언이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의선 선구안 통했다"…동남아 우버 '그랩' 상장에 대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