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불안한 노후에 저임금 일자리로..'고용 질 악화' 우려 커져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2014.07.30 15:4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은퇴 연령층 취업 늘지만 저임금 근로 비중 높아

image
고용의 '양'은 늘고 있지만 '질'은 악화되고 있다는 우려를 주요 민간 연구소들이 잇달아 제기하고 있다. 노후불안에 따른 고령층의 취업이나 교육비 부담에 따른 여성들의 재취업이 늘고 있지만 저임금 근로에 치중되면서 사회불안과 소비심리 악화가 가중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빠르게 늘어나는 고령층 취업...저임금 고용에 치중

경제활동 참가율이 금융위기 이후 상승세로 돌아선 가운데 우리나라 고용시장에서 눈에 띄는 점은 고령층 취업이 크게 늘고 여성의 취업이 꾸준히 증가했다는 점이다. 고령층의 경제활동참가율은 2010년 37%에서 올해 40%로 높아졌고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도 2010년 38%대에서 올해 40%를 넘어섰다.

그러나 은퇴연령인 50대 이상의 고령층과 여성의 취업은 임금이 낮은 부문에서 더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특히 저임금 근로자 중 은퇴연령인 50대 이상 근로자의 비중이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다.

2014년 3월 기준, 60대 이상 고령층이 저임금 근로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3.5%로 2007년보다 7%p(포인트) 상승했고 같은 기간 50대 근로자의 비중도 5%p 늘어난 22%로 확대됐다. 저임금 근로자에서 50세 이상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7년 34.1%에서 2014년 45.6%로 증가했다. 저임금 근로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 70%로 2007년 대비 1.6%p 증가, 남성의 2배를 웃돌았다.

김민정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30일 '저임금 근로자의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저임금 근로자 비중이 전체 임금근로자의 25%로 선진국보다 크게 높다"며 "저임금 근로자 증가가 사회 양극화와 빈곤 문제를 심화시켜 사회안전망 확대와 근로 복지 혜택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불안한 노후, 교육비 부담에 저소득 일자리로...소비심리 악화 심화

고용 상황 악화는 우리나라 경제의 가장 큰 걸림돌로 지목되는 소비심리 위축을 심화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도 우려된다. 고용 질 악화가 저소득으로 이어져 소비심리 악화를 장기화하는 악순환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이근태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29일 '고용 없는 저성장의 경고등'이란 보고서에서 "실질임금상승률은 2000년대 4%를 넘었지만 노동공급이 늘며 2011년 이후 상승률이 평균 1% 미만으로 떨어졌다"며 "전체 취업자수가 늘었지만 임금 수준으로 볼 때 고용의 질은 크게 높아지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특히 고령층의 경우, 노후대비가 불안해 저임금을 감수하면서 재취업을 한 뒤 노후대비 자금으로 번 돈을 저축하는 경우가 많아 소비성향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모습을 보인다.

이근태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고령층이 부족한 노후대비를 위해 불완전 취업 형태로 노동시장에 다시 뛰어들고 있다"며 "공적 연금 제도에 의한 노후보장 부분이 크게 부족한 은퇴연령 층의 경우 부동산 대세 상승기조가 멈추고 금리도 낮아지며 그 동안 모아놓은 금융, 실물자산이 노후대비에 부족하다는 것을 느끼면서 재취업하는 사례가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위원은 머니투데이와의 전화 통화에서 "최근 소비심리가 좋지 않은 가장 중요한 원인 중 하나는 고령층의 소비성향이 급격하게 떨어진 데서 찾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