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과학영재고 친구 5인 KAIST 진학해 공동창업한 사연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84
  • 2015.09.14 03:08
  • 글자크기조절

제4회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대상 수상팀 '바이써클' 이성호대표 "공유 자전거, 경제적·사회적 가치 있다"

한국과학영재고 친구 5인 KAIST 진학해 공동창업한 사연
제4회 정주영 창업경진대회에서 공유자전거 서비스의 바이써클이 대상을 차지했다. 왼쪽부터 바이써클의 김찬욱, 이병욱, 이성호, 이해일 창업자. /사진제공=아산나눔재단.
“언제 어디서나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세상을 만들 겁니다. 장기적으로는 공유경제 모델을 다양한 영역에 적용해 나가고 싶습니다.”

아산나눔재단이 주최한 ‘제4회 정주영 창업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한 ‘바이써클’은 대여소, 정거장 없는 ‘공유 자전거’로 445개팀 중 대상을 거머쥐었다.


바이써클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재학생 5명으로 구성됐다. 모두 한국과학영재학교를 나왔다. 이성호 대표는 “일 외적인 부분에서 충돌하지 않으려면 고교 시절을 공유한 친구들이 좋을 것 같았다”고 팀 구성 배경을 말했다. 팀원들은 수리과학과(이성호 대표), 산업디자인학과(김찬욱 디자이너), 전기 및 전자공학과(이병욱·이해일 엔지니어), 전산학과(박승호 개발자) 등 전공이 다르다.

고등학교 때부터 함께 해 서로를 잘 알면서도 전공 분야에 따라 업무를 분담하기에 유리한 구성이라는 설명이다.

바이써클의 공유 자전거는 GPS가 탑재된 모듈을 장착했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나 빌리고 반납할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현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장소에 있는 자전거를 빌린다. 이용료 결제도 앱으로 한다. 반납은 근처 보관서 아무 곳에나 할 수 있다.


이 대표는 “캠퍼스에서 자전거 서비스를 이용할 때 불편했는데 그 서비스를 위한 비용은 꽤 많이 든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사업 구상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공유 자전거는 운영비 절감뿐 아니라 교통 분담, 탄소 배출량 감소 등 사회적 가치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과학영재고 친구 5인 KAIST 진학해 공동창업한 사연
바이써클은 경진대회의 사업실행 기간 2주 동안 KAIST 학생과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시범 테스트를 했다. 총 600명의 이용자가 2400번 대여했고, 재사용률은 56.8%에 달했다. 무엇보다 자유롭게 자전거를 반납했음에도 자전거가 캠퍼스 내에 골고루 배치된 점이 고무적이었다.

이 대표는 “조만간 모교에서 베타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2011~2012년 정부 주도로 13개교가 공공자전거 도입 사업을 했는데 사업을 접은 11개교에 우선 제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전거 유지 및 보수는 이용자들 몫이다. 물론 공짜가 아니다. 제휴맺은 수리소에 고장 난 자전거를 가져다주는 이용자에게 보상한다. 강제로 모듈을 제거하려는 시도가 있을 때 캠퍼스별 관리자에게 신호를 보내 출동하는 방식으로 해결할 계획이다. 또, 도난 방지 모듈 장착을 위한 나사를 자체 제작하는 등 서비스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이 대표는 공유경제에 대해 "있는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낭비를 줄이는 것"이라며 "자전거 역시 공유경제를 통해 계속 사용하는 편이 관리 측면에서도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 어디서나 자전거를 타기 편한 세상을 만드는 게 목표"라며 "대상 수상을 계기로 더 좋은 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임승차'에 뿔난 LG엔솔, 中 겨냥?…'배터리 특허 전쟁' 선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