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주열 총재 “미 금리인상시 변동금리 대출자 충격”

머니투데이
  • 유엄식, 배소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17 10: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5국감]“미국 과거처럼 급속하게 올리진 않을 것”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 금리인상시 변동금리 대출자의 경우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총재는 17일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박광온 새정치연합 의원이 미국 금리인상시 가계대출 변동성에 대한 질의에 “미국 금리인상으로 국내 시장금리가 상승한다면 변동금리로 대출을 받은 가계는 리스크에 노출되는게 사실”이라고 답했다.

박 의원이 “주택담보대출 이용자의 이자상환 부담이 커지고, 금리인상시 주택값이 떨어져 이중충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느냐”고 묻자 이 총재는 “그렇게 될 것이라고 단언할 수 없지만 그럴 가능성도 염두해두고 있다”고 답변했다.

다만 이 총재는 미 연준(Fed)이 세계경제 파급효과를 고려할 때 과거처럼 단기간 급속히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미 연준의 커뮤니케이션 결과 등을 보면 시장예상은 1년에 4차례 이하일 것으로 본다”며 “2000년대 중반 17번을 한번도 쉬지 않고 올렸지만 그보다는 (금리인상) 속도가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