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집주인이 대기업'…통신·금융·유통사 주택임대사업 본격화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엄성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248
  • 2016.01.21 05:01
  • 글자크기조절

[대기업 주택임대사업 원년]유휴 부동산 매각 대신 임대사업화

@머니투데이 김지영 디자이너
롯데, KT, 하나금융 등 비건설 대기업들이 임대업 진출을 본격화하면서 소규모 임대사업자들이 주도하던 주택임대 시장 판도에도 일대 변화가 예상된다. 1~2인 가구 증가와 전세난, 월세 전환 요구 등 달라진 주거 요구와 '뉴스테이'로 대변되는 정부의 기업형 임대주택 드라이브가 부동산 경기 위축 속에서 보유 부동산 자산의 활용방안을 고심하던 기업들에게 새로운 사업기회로 다가서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KT, 하나금융 등이 잇달아 임대주택 분양에 나서면서 올해가 대기업의 주택임대사업 원년이 될 전망이다. 기존 기업형 임대사업인 '뉴스테이'가 있지만 정부가 주도하는 택지개발사업 일색인 만큼 진정한 기업형 주택임대사업으로 보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 통신, 금융, 유통업체들의 가세는 기존 건설, 개발 위주에서 복합 주거서비스로의 기업형 임대업의 변화를 예고한다.


통신업체인 KT (36,350원 ▼450 -1.22%)는 활용도가 줄어든 옛 전화국 부지를 활용해 주택임대사업에 진출한다. 오는 6월 서울 중구 흥인동 옛 동대문지사 부지에 복합시설 799가구 공급하며 첫 스타트를 끊는다. 중장기적으로는 전국에 총 1만 가구 규모의 임대주택을 선보일 계획이다.

하나금융그룹(하나금융지주 (59,600원 ▼700 -1.16%))은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합병으로 폐쇄되는 점포에 임대주택을 짓는다. 지역별로 중복되는 점포를 임대주택으로 개발하겠다는 복안이다. A은행 등 다른 금융사들도 부동산 자산을 활용한 주택임대사업을 검토 중이다.

유통에서 잔뼈가 굵은 롯데그룹은 롯데건설과 롯데자산개발을 통해 주택임대사업을 본격화한다. 설계, 시공에서부터 임대 중개, 주택 관리까지 부동산 임대와 관련된 일련의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일본 미쓰이부동산이 모델이다. 2020년까지 총 1만8000가구 공급이 목표다.


비건설업체들이 앞다퉈 임대주택 시장에 가세하는 이유는 경기침체와 부동산시장 위축에 있다. 이제 막 태동하기 시작한 기업형 임대사업은 저성장 기조 속에서 숨죽인 매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그저 소유만 하고 있어도 부동산 자산 가치가 오르던 시대도 저물고 있다. 노는 땅을 활용해 수익을 내는 방안을 찾아야 하는 시점이 온 것이다.

우수고객을 선점할 수 있다는 것도 주택 임대사업의 이점이다. 제휴 신용카드 등 주거와 금융서비스를 결합하거나 휴대전화, IPTV 등 연결상품을 출시하는 형태다. 주거 서비스와 통신, 금융, 유통 등 본업을 연계해 최대한의 시너지를 이끌어낼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고심을 거듭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파운드리 승부수…공급기간 20% 단축 'AI솔루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