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7년된 정릉스카이연립, 임대주택으로 공공개발 시동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16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보상계획 수립해 올해 안 주민이주 및 철거 완료 목표

서울 성북구 정릉 스카이연립 전경. /사진 = 이재윤 기자
서울 성북구 정릉 스카이연립 전경. /사진 = 이재윤 기자
서울시가 심각한 노후화로 재개발이 시급했던 성북구 정릉동 '스카이연립'을 임대주택으로 공공개발하기 위해 해당 지역을 공공주택 지구로 지정·고시한다고 16일 밝혔다.

1969~1978년에 5개동 140가구 규모로 준공된 스카이연립은 2007년 안전진단에서 사용제한(D등급 1개동)과 사용금지(E등급 4개동) 판정을 받아 재난위험시설로 분류됐다. 2008년 붕괴 위험이 컸던 1개동이 철거됐고 현재는 주민 대부분이 이주한 뒤 15가구 만이 남아있다.

정릉3 재개발예정구역에 포함돼 재개발사업이 추진됐으나 고도제한으로 사업성이 떨어져 장기간 개발이 지지부진했다. 자연경관지구인 정릉3구역은 5층 이하로 개발이 제한된다.

시는 민간개발이 어렵다고 보고 해당 부지와 건물을 수용해 공공개발을 하기로 결정했다. 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스카이연립이 들어선 정릉동 894-22 일대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하는 안건과 정릉3구역을 정비구역에서 해제시키는 안건을 통과시켜 공공개발이 가능하도록 길을 열었다.

사업시행자인 SH공사는 물건조사를 거쳐 보상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올해 안에 주민 이주와 철거를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건물의 노후화가 심각한 만큼 보상 이전이라도 현재 거주 중인 주민이 SH공사 임대주택 등에 먼저 이주할 수 있도록 건물주와 협의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올해 말까지 지구계획을 수립해 내년 초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공공임대주택의 종류와 총 세대수, 층수 등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지구계획이 수립된 뒤 확정된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스카이연립 공공개발은 공공의 적극적인 역할로 재난위험시설물 문제를 해소하는 새로운 시도"라며 "향후 재난위험시설물 관리에 있어 주민과 적극 협의해 공공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기관 매수세에 3200선 회복…코스닥도 1000선 눈앞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