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전자 AI 로봇청소기, 6~7세 지능수준 갖춰"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35
  • 2017.07.17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대, 로봇청소기 4종 대상 지능 수준 시험… LG 로보킹 터보플러스 '최고점'

LG전자 로보킹 터보플러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로보킹 터보플러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의 인공지능 로봇청소기가 6~7세 어린이 수준의 지능 단계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17일 LG전자 (67,000원 상승1500 2.3%)에 따르면 최근 서울대학교 '로보틱스 앤 인텔리전트 시스템 연구실'은 시중에 판매 중인 로봇청소기 4종(LG전자, 삼성전자, 아이로봇, 다이슨)을 대상으로 각 제품의 종합적인 지능 수준을 측정했고, LG전자의 '로보킹 터보플러스(모델명: VR6480VMNC)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서울대는 △인지(Perception) △판단(Decision) △행동(Activity) 등 3개 분야에 걸쳐 100개 이상의 항목을 시험했고, 종합 점수에 따라 △어린이(70점대 이상), 유인원(60점대), 돌고래(50점대) 등으로 지능 단계를 평가했다.

LG전자 '로보킹 터보플러스'는 유일하게 70점대를 받아 '어린이'의 지능 수준으로 평가됐다. 2015년 실시한 유사한 시험에서 '유인원' 수준의 지능으로 평가받았던 LG전자 로봇청소기는 올해 초 독자 개발한 딥러닝 기술 '딥씽큐'를 탑재하면서 인공지능의 핵심 요소인 인지 및 판단 지능이 대폭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평가에서 LG전자를 제외한 3개 제품 중 1개는 '유인원' 단계, 나머지 2개는 '돌고래' 단계의 지능을 탑재한 것으로 평가됐다.

'딥씽큐'를 탑재한 '로보킹 터보플러스'는 피해야 할 장애물과 넘어가야 할 장애물을 스스로 구별할 수 있다. 이전의 로봇청소기가 사람의 발을 넘으려고 했던 반면, 지금은 사람의 발 앞에서 3초가량 대기하면서 발이 치워지면 청소를 하고 발이 움직이지 않으면 우회한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업계 최초로 인공지능 가전을 선보인 기술력을 꾸준히 발전시켜 고객의 삶을 보다 윤택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