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 양예원 "이번주 일 없을까요?"…카톡 대화 공개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6,114
  • 2018.05.25 18:35
  • 글자크기조절

A 스튜디오 실장, 3년전 양씨와 나눴던 카톡 대화 복원 후 공개…양씨, "일정 잡아달라" 연락

유명 유튜버 양예원씨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스튜디오에서 강제촬영, 협박, 성추행 등을 당했다고 울며 호소했다./사진=양예원씨 유튜브 채널
유튜버 양예원씨와 '진실 공방'을 펼치고 있는 스튜디오 A 실장이 데이터 복구업체에 의뢰해 복원한 '증거감정서'. /사진=머니투데이DB
MT단독유명 유튜버 양예원씨와 '진실 공방'을 펼치고 있는 스튜디오 A 실장이 자신이 3년 전 양씨와 나눈 카카오톡(이하 카톡) 대화 내용을 처음 공개했다. A 실장이 데이터 복구업체에 의뢰해 복원한 것으로 '증거감정'을 거쳤다. 양씨가 A씨에게 첫 연락을 한 2015년 7월5일부터 9월30일까지 두 사람이 주고 받은 내용이다.

25일 머니투데이는 A 실장으로부터 해당 자료를 단독 입수해 면밀히 살펴봤다. 양씨가 주장하는 사건 핵심 쟁점인 촬영과정에서의 '성추행·감금' 여부는 카톡 대화만으론 파악할 수 없었다. A씨는 성추행·감금에 대해서는 모두 부인한 바 있다. 관련해선 현재 서울 마포경찰서가 조사 중이다.


[단독] 양예원 "이번주 일 없을까요?"…카톡 대화 공개

의문이 든 부분은 양씨의 '강제 촬영' 주장이었다. 카톡 대화에서 양씨가 A 실장에게 일정을 잡아달라고 한 부분이 있었기 때문이다.

앞서 양씨는 지난 17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첫 촬영이 끝난 뒤 A 실장에게 안할 거라고 했다. 그러자 A 실장이 협박해 다섯 번의 촬영과 다섯 번의 성추행을 당하고 다섯 번 내내 울었다"고 주장했다. 촬영을 거부했지만 A 실장이 손해배상 청구와 찍힌 사진 등을 가지고 협박했다는 하소연이었다.

[단독] 양예원 "이번주 일 없을까요?"…카톡 대화 공개

머니투데이가 26일 A 실장 측으로부터 '비공개 촬영회 모델 초상권 계약서' 13장을 입수한 결과 양씨의 첫 촬영은 7월10일 금요일, 12명의 작가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어 7월17일, 7월21일, 7월29일, 8월5일, 8월7일, 8월10일, 8월23일, 8월25일, 8월29일, 9월6일, 9월12일, 9월18일 촬영이 추가로 이뤄졌다.


특히 양씨가 촬영 약속을 잡아달라고 A 실장에게 먼저 대화를 건네는 것이 카톡 대화에서 다수 확인됐다.
[단독] 양예원 "이번주 일 없을까요?"…카톡 대화 공개
양씨는 2015년 7월27일 오후 3시쯤 A 실장에게 "이번주에 일할 거 없을까요?"라고 카톡을 보냈다. A 실장이 "언제 시간이 되는지 요일만 말해달라"고 하자 양씨는 "화·수·목 3일 되요!"라고 답했다.

이어 같은날 오후 3시35분쯤에는 다시 카톡을 보내 촬영을 안하겠다고 밝혔다. 양씨는 "죄송합니다. 저 그냥 안할게요. 사실은 정말 돈 때문에 한 건데 그냥 돈 좀 없으면 어때요. 그냥 안 할게요. 갑자기 말씀드려서 죄송합니다. 서약서는 잘 챙겨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A 실장이 "잠깐 통화 가능해요?"라고 물었고, 양씨가 "네"라고 답했다.

하지만 다시 촬영 약속이 확정된듯한 대화가 오갔다. 다음날인 2015년 7월28일 오후 2시54분쯤 진행된 카톡 대화에서는 양씨가 "오늘 몇 시까지 가야 하나요?"라고 물었고, A 실장이 "오늘 아니고 내일 저녁 7시30분부터 촬영이요"라고 답했다. 이어 A 실장이 "수요일 3시간, 목요일 2시간 촬영"이라고 설명했다.

[단독] 양예원 "이번주 일 없을까요?"…카톡 대화 공개
이후 양씨가 A 실장에게 먼저 연락해 촬영 약속을 잡아달라는 카톡이 다수 보였다. 2015년 8월1일 오후 2시에는 "저 다음주 평일에 시간이 될 것 같아요. 몇 번 더 하려구요. 일 구하기 전까지. 일정 잡아주실 수 있나요?"라고 물었다. 이어 8월14일 새벽 5시2분에는 "다음 주 중에 일정 잡아주세용!"이라고 보냈다. 8월21일 오후 5시4분에는 "월요일, 화요일도 혹시 일정 저녁에 잡아주실 수 있나요?"라고 물었다.

촬영 일정을 잡아달라고 재촉하는 내용도 있었다. 양씨는 2015년 8월27일 오후 12시8분 A 실장에게 "제가 이번주 일요일 아침에 학원비를 완납해야 해요. 그래서 그 전까지 한 번은 더해야 부족한 돈을 채우거든요"라며 "만약 일정이 너무 안 난다면 그 다음주에 하는 걸로 하고 미리 가불되나 물어보려고요. 그렇게도 안된다면 무리하게 일정 잡아주시면 안될까요?"라고 보냈다.

유명 유튜버 양예원씨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스튜디오에서 강제촬영, 협박, 성추행 등을 당했다고 울며 호소했다./사진=양예원씨 유튜브 채널
유명 유튜버 양예원씨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스튜디오에서 강제촬영, 협박, 성추행 등을 당했다고 울며 호소했다./사진=양예원씨 유튜브 채널
양씨가 사진 유출에 대해 걱정하는 모습도 보였다. 양씨는 2015년 9월2일 오전 12시28분쯤 촬영 약속을 잡으며 "유출 안되게만 잘 신경써주시면 제가 감사하죠"라고 보냈다. 이에 A 실장은 "네, 신경 많이 쓰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카톡 대화를 종합적으로 볼 때, 양씨는 촬영을 할지 말지 고민을 많이 했지만 학원비 등 금전적인 사정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촬영에 응했던 것으로 보인다. 촬영사진이 유출될지에 대한 걱정도 커보였다.

A 실장은 25일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대부분 그 친구(양씨)가 연락이 와서 돈이 필요하다고 잡아달라고 했다. 시간당 10만~15만원 정도를 줬다"며 "13번까지 진행됐다. 저는 촬영을 많이 안 잡을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합의된 촬영이었고 컨셉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면접 때 미리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양씨의 입장도 함께 듣기 위해 SNS 메시지 등을 통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도 "언론에서 문의가 많은데, 양씨 측과는 경찰에서 중개해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양씨가 금전적인 목적으로 촬영을 다수 했다고 하더라도, 비공개 촬영장에서 실제 성추행이 있었는지, 감금을 했는지, 합의된 대로 촬영이 진행됐는지 여부는 경찰 수사를 통해 명백히 밝혀야 할 부분이다. 해당 촬영장에서 피해를 입었다는 피해자가 25일까지 6명 등장한 상황이다. 또 촬영 사진을 유포한 것도 분명한 불법 행위이며 양씨는 그로 인한 피해자다.



  • 남형도
    남형도 [email protected]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총격 용의자 '백인 남성'…외국과 연관된 증거 없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