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AI 원천기술 위해 스타트업이 달린다

머니투데이
  • 중기협력팀 이유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35
  • 2018.07.18 17:35
  • 글자크기조절
"띠리리링 띠리리링 아침 6시입니다." - AI 스피커
"음... 10분만 더 잘게." - 사용자(잠이 덜 깬 발음)
"뭐라고 하는지 잘 모르겠어요." - AI 스피커
"10분 이따 '다시 나' 깨워줘." - 사용자(잠이 덜 깬 발음)
"'다낭'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다낭은 베트남의 상업 도시로 기후는..." - AI 스피커
"......"

AI(인공지능) 스피커와 나 사이의 '불통'. 내 마음을 몰라줘도 너무 몰라준다. 사용자들은 종종 음성 인식을 못하거나 맥락 없이 갑자기 엉뚱하게 치고 들어오는 스피커와 마주한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재의 AI 스피커와 챗봇 등 Q/A(질문·답변) 시스템은 상당수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한다. 예상되는 수많은 질문을 일일이 수작업으로 입력하는 방식이다. 스피커가 종종 '아무말 대잔치'를 하거나 구체적 질문에 대답을 못하는 이유다.

AI와 내가 자연스럽게 소통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릴까. 최근 AI 엔진 스타트업 사이에서 '언어 또는 상황 맥락'을 이해하는 기술 개발이 한창이다.

◇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상황 인지 AI 비서


상황 인지 AI 비서 '큐' 활용 예시 화면/사진제공=스켈터랩스
상황 인지 AI 비서 '큐' 활용 예시 화면/사진제공=스켈터랩스
스켈터랩스(대표 조원규)는 사용자의 생활 패턴에 맞춰 스케줄, 라이프스타일 등을 챙겨주는 AI 비서 '큐'(Cue)를 개발 중이다.

이때 음성 명령으로 무언가를 묻고 지시하는 게 아니라 '알아서 해준다'는 게 눈에 띈다. 일례로 날씨를 따로 물어보지 않아도 마스크나 우산을 챙기라고 알려준다. GPS(위치정보시스템)에 기반, 사용자가 선호할 만한 식당을 제안하기도 한다. 약속 시간은 미리 안내한다.

이 같은 기술 개발이 가능한 배경에는 스켈터랩스가 △대화 △이미지·영상인식 △맥락 인식 등 넓은 개발 풀을 갖춘 AI 엔진 회사라는 점이 작용한다. 일찌감치 남다른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금까지 100억여원의 투자금을 유치하기도 했다.

스켈터랩스 측은 "하나의 제품·솔루션을 출시하는 것 자체보다는 기술을 더 생각한다"며 "오래 걸리더라도 원천 기술을 확보하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고 했다. AI 엔진은 당장 폭발적인 매출을 견인하긴 어렵지만,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확보할 수 있다는 얘기다. 확장성이 높은 AI 기술이 해당 산업의 질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말과도 상통한다.

◇ 역사 지식도 척척.. 딥 시맨틱 Q/A
MRC(딥러닝 기계 독해) 전문 업체 포티투마루(대표 김동환)는 최근 AI 엑스포에서 열린 '인공지능 콘퍼런스'에서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의 딥 시맨틱 Q/A 협업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학습·지식베이스를 토대로 질문과 답변, 제시문을 반자동으로 구축해냈다. 쉽게 설명하면 사람이 주어진 독해 지문을 이해하고 질의에 답을 하는 것처럼 이를 기계가 할 수 있는 셈이다.

일반적인 Q/A 챗봇에 "한글을 만든 사람은"이라고 물으면 "세종대왕"이라고 답변하지만, "한글을 만든 해"나 "신민회가 정주에 설립한 학교는"이라는 구체적이고 조건부가 달린 질문은 답을 내리지 못한다. 반면 딥 시맨틱 Q/A상에서는 가능하다. 여러 문장으로 구성된 긴 글에서도 문장 성분(주어, 목적어, 관형어 등) 간 관계를 인지해 답을 추론한다.

포티투마루는 해당 기술로 아마존웹서비스(AWS)의 'AI 스타트업 챌린지 2018'에서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근엔 미국 및 유럽 수위 엑셀러레이터 '테크스타즈'의 프로그램에도 선정됐다. 이를 계기로 해외 시장 진출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었다.

김동환 포티투마루 대표가 최근 열린 '인공지능 콘퍼런스'에서 딥 시멘틱 Q/A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사진=중기협력팀 이유미 기자
김동환 포티투마루 대표가 최근 열린 '인공지능 콘퍼런스'에서 딥 시멘틱 Q/A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사진=중기협력팀 이유미 기자

◇ "국내 AI 기술 발전 위해선 정부·기업 공조해야"
국내 AI 산업계에서의 핵심 여론 중 하나는 바로 '위기의식'이다. 2017년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조사에 따르면 국내 AI 기술 수준이 미국보다 2.3년 떨어지고, 중국보다 특허 건수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업계에서도 가까운 중국 내 투자 환경에 대해서 부러운 눈길을 보내지만 핵심은 보다 본질적인 '생태계'에 포커스를 맞추는 모습이다.

김동환 포티투마루 대표는 "기술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정부와 대기업의 지원도 중요하지만 기업 간 기술 공유를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번 NIA와의 지식 베이스 기반 '딥 시맨틱 Q/A'도 AI 이노베이션 오픈 허브를 통해 민간에 오픈됐으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했다.

이호진 스켈터랩스 매니저도 "국내 AI 기술이 고도화되지 않은 건 맞지만 인력 투자와 정부 지원, 기업 간 협력이 맞물려 '커다란 에코시스템'이 생기면 자연스럽게 기술이 발전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특히 한국 AI 엔진 업체로서 잘할 수 있는 게 있다"며 "세계적으로도 어려운 언어로 평가받는 '한국어'의 특성을 반영한 AI 개발은 국내 기업의 손에 달렸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란 2인자' 사고 사망…후계구도 격랑, 중동정세 불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