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롯데케미칼 美 EG공장 완전가동..에틸렌 450만톤생산 '초읽기'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83
  • 2019.02.06 14:30
  • 글자크기조절

3조원 투자해 에틸렌100만톤+EG70만톤 생산능력 신규 가동

롯데케미칼 루이지애나공장 전경/사진제공=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110,600원 ▼3,400 -2.98%)의 미국 루이지애나 EG(에틸렌글리콜)공장이 6일(현지시간) 완전 가동된다. 한국 석유화학 기업 최초의 대규모 미국 직접투자다. 내달 에탄크래커공장(ECC·셰일가스 중 에탄을 분해해 에틸렌 생산)까지 가동되면 롯데케미칼은 글로벌 에틸렌 생산능력을 연 450만톤으로 늘리며 생산량 기준 세계 7위권으로 점프한다.

롯데케미칼은 "미국공장 가동을 통해 생산기지와 판매지역 다변화가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시장에서는 미국 공장 가동으로 롯데케미칼의 연간 매출액이 1조원, 영업이익은 1000억원 가량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케미칼 미국공장은 투자금액만 3조원, 공사기간 5년이 걸린 대규모 사업이다. 미국 루이지애나에 축구장 152개 규모 플랜트를 지었다. 2014년 LC(롯데케미칼)USA 설립, 2016년 기공과 2018년 기계적 준공에 이은 성과다.

롯데케미칼 미국공장은 에틸렌만 연산 100만톤, EG만 연산 70만톤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EG 완전가동에 이어 3월 중 ECC 라인도 완전 가동된다.

루이지애나 등 텍사스지역 걸프만 지역은 셰일가스 혁명의 중심지다. 셰일가스는 퇴적층 사이 암석에 섞여있는 천연가스다. 메탄가스와 에탄가스가 섞여있는데 에탄가스로 석유화학 제품의 가장 중요한 원료인 에틸렌을 만들 수 있다. 기존 원유-나프타-에틸렌 제조공정에 비해 생산원가가 절반 미만이다.


롯데케미칼은 이 지역에 한국 기업 최초로 메가프로젝트급 투자를 단행했다. 투자결정 이후인 2014년 유가 급락의 여파로 미국 내 대규모 프로젝트가 7건이나 취소됐지만 롯데케미칼은 계획을 그대로 밀어붙였다. 이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확보하고, 판매처도 다변화할 수 있게 됐다.

롯데케미칼의 해외 가스 기반 프로젝트는 우즈베키스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기존 원료인 나프타에 대한 의존을 줄일 수 있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국내 여수, 울산, 대산공장에 이어 미국과 우즈벡,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에 해외 생산기지가 가동된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석유화학업계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도전의 시대'에 들어왔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며 "롯데케미칼은 규모의 경제를 통한 원가경쟁력 강화, 글로벌 원료기지 확보, 해외 시장 진출 강화로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