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배우 윤균상이 던진 화두, '충동 동물 분양'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94
  • 2019.03.10 13:36
  • 글자크기조절

한해 유기동물 10만여마리, 반려동물 귀엽다고 데려왔다 쉽게 버려…"책임, 노력 따르는 일"

배우 윤균상이 던진 화두, '충동 동물 분양'
배우 윤균상이 8일 밤 한 방송에 나왔다. 그의 반려묘(고양이) 쿵이·또미·몽이·숨이 등 4마리도 함께. 귀여운 모습을 본 시청자들은 난리가 났다. "예쁘다", "키우고 싶다" 등 반응이 줄을 이었다.

다음날 저녁, 윤균상은 글 하나를 올렸다. 고민하다 조심스레 올린 흔적이 역력했다.


그가 언급한 건, 뜻밖에도 '반려묘 분양' 이었다. 윤균상은 "아이(반려묘)들을 예쁘게 보셨느냐"고 운을 뗀 뒤, "반려동물을 키운단 게, 굉장히 큰 결심이 필요하고 많은 시간과 희생도 필요하다"고 했다.

반려묘에 대한 애정이 담긴 얘기였다. TV만 보고 고양이가 귀엽다며, 충동적으로 분양을 받을까 걱정돼 한 말이었다.

이어 그는 "순간적 충동으로 분양받아 아이들을 상처 주고 죽이지 말아 달라"며 "없던 알레르기도 생기고, 상처도 생기고, 병원비도 보험이 없어 굉장히 많이 든다"고 했다. 잔도 깨고, 그릇도 깨고, 배변 실수도 하고, 살갑게 곁을 내어주지도 않는다며. 사람을 키운단 생각으로, 신중히 고민해달라고 했다.


이른바 '충동 동물 분양'에 대한 화두를 던진 것. 그의 말처럼 귀엽다고 데려왔다 버려지는 반려동물 숫자가 기하급수적이다.
/삽화=김지영 디자인기자
/삽화=김지영 디자인기자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7년 발생한 유기동물의 숫자는 10만2593마리로, 2016년 대비 14.3퍼센트 증가했다. 서울연구원 2017년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반려동물 소유자의 24% 사전지식 없이 동물을 기르기 시작했다. 사육 포기나 유기 충동을 느끼는 경우도 42.6%에 달했다.

이형주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대표는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은 책임과 노력이 따르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쉽게 결정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에 대해 고려하지 않거나 기본적인 정보 없이 동물을 기르기 때문에 사육을 포기하게 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배우 윤균상이 던진 화두, '충동 동물 분양'



  • 남형도
    남형도 [email protected]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1억으로 '인서울' 할 기회?…다시 몰려드는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