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모비스, 첫 해외투자…얼굴인식 기술 中스타트업에 투자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3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50m 이상 거리 10억명 중 한 사람 얼굴 1초내 판별 "자율주행 경쟁력 강화"

운전자의 얼굴을 인식하는 현대모비스 기술 시연 모습.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운전자의 얼굴을 인식하는 현대모비스 기술 시연 모습.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267,500원 상승3000 -1.1%)가 인공지능을 활용한 얼굴·사물인식 분석 기술을 보유한 중국 스타트업 딥클린트에 55억원을 투자한다고 13일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해외 투자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이번 투자는 딥러닝을 활용한 차량 내부 동작인식, 패턴 분석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딥클린트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사람의 얼굴, 신체, 행동패턴 등을 이미지로 분석하는데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의 안면인식 및 분석 시스템은 50m 거리에서 10억명 중 한 사람의 얼굴을 1초 내 판별해 낼 수 있다고 알려졌다.

현대모비스와 딥글린트의 기술 협력은 △차량 보안 인증 △운전자 상태 모니터링 △차량 내 가상비서 분야를 중심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차량 보안 인증은 안면 인식 기술을 활용해 운전자를 인증하는 방식이다. 얼굴 인식을 통해 운전자가 확인되면 차량 문을 열거나 시동을 건다. 최근 차량 전장화로 스마트키 해킹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해당 기술이 보안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차량 내 카메라로 운전자 얼굴이나 시선·표정을 분석하는 기술도 있다. 이 기술은 운전자가 주행 중 졸고 있는지, 전방 주시 상태가 불안한지 등을 확인해 경고음 등으로 사고 예방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안면 인식 기술은 운전자의 감정 상태를 읽어 가상비서 역할도 할 수 있다. 피곤한 운전자에게 기분 좋은 음악을 틀어주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차량과 사람 간 소통을 가능케 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가 해외 기업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투자배경에는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개방형 협업을 통한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운영한 오픈이노베이션 전담 조직이 있다. 이 조직은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이에 대한 투자와 ICT(정보통신기술) 혁신기술 관련 신사업을 추진 한다.

현대모비스는 오픈이노베이션 조직을 통해 자율주행 부문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는 분야에 기술 제휴와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다. 나아가 스타트업뿐 아니라 ICT 혁신 기업을 중심으로 M&A(인수·합병)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정수경 현대모비스 전무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전장 기술과 ICT 융합으로 대표되는 미래차 영역은 개방적 협업 체계를 구축해 시장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다양한 기술 기업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