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 실업자 줄었다…실업수당 청구, 4주만에 최저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2 05:57
  • 글자크기조절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지난주 22만1000건으로 전주에 비해 9000건 줄었다고 미 노동부가 2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 22만5000건을 밑도는 것으로, 4주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줄었다는 것은 일자리 사정이 좋아지고 있다는 듯이다.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은 3.8%로, 전월 4%에 비해 개선됐다.
이미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사람들의 수는 2만7000명 줄어든 170만명으로 집계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