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 이 종목을 사라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755
  • 2019.04.04 17: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내일의 전략]소득 3만달러 시대 소비공식에서 찾는 투자종목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 이 종목을 사라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1000달러를 돌파하던 지난 1977년, 코스피 지수는 100포인트를 넘어섰다. 1인당 국민소득이 처음으로 1만달러를 넘었던 1994년엔 코스피가 1000포인트에 도달했다. IMF 외환위기 등으로 국민소득이 급감했다가 다시 1만달러를 회복했던 1999년에도 코스피 지수는 1000포인트를 찍었다.

1인당 국민소득이 2만달러대로 올라섰던 2006년과 2010년에도 코스피는 2000포인트와 씨름했다. 2006년엔 코스피 2000포인트에 도달하지 못했지만 다음 해인 2007년 증시 2000포인트 시대를 맞았다. 등락을 거듭하던 코스피 지수는 국민소득이 2만달러로 재진입하던 2010년, 약속이라도 한 듯 2000포인트를 넘었다.

◇'소득·증시' 연결고리…3만달러-3000포인트(?)=지난달 초 한국은행은 2018년도 1인당 GNI가 전년 대비 5.4% 증가한 3만1349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06년 1인당 국민소득 2만달러 문턱을 넘은 지 12년 만에 3만달러 시대에 진입한 셈이다.

하지만 코스피 지수는 국민소득을 따라가지 못했다. 국민소득은 3만달러를 돌파했지만 코스피 지수는 2000대 초반에 머물러 있다. 지난해 1월 장중 2599.17까지 올랐던 코스피 지수는 4일 현재 2200선으로 밀렸다. 지난해말 2000선이 붕괴되는 등 대폭락 국면에서 탈출해 그나마 회복한 것이다.

국민소득 등 경제성장 지표와 주가 수익의 상관 관계에 대한 전문가들의 해석은 엇갈려 왔다. 특별한 연결 고리가 없다는 견해와 일정한 패턴으로 연동한다는 의견이 맞선다. 하지만 1975~2017년 전 세계 증시 시가총액과 1인당 국내총생산(GDP) 등 경제지표를 살펴보면 상관관계가 0.95를 넘어설 정도로 같은 방향으로 움직였다.

정훈석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한국도 1인당 국민소득과 코스피 지수가 같이 움직이는 대응관계를 보여왔다"며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돌파했는데 코스피 시장이 3000포인트 축포를 쏘지 못한 것에 대한 해석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인구 5000만명 이상,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돌파 조건을 갖춘 이른바 '30-50클럽'에 속한 7개 국가(미국·독일·일본·프랑스·영국·이탈리아·한국) 중 우리나라만 유일하게 이머징 마켓(MSCI 기준)으로 분류되는 점도 성장 가능성이 크다는 방증이라고 봤다.

정 연구원은 "코스피가 대만의 가권지수 수준으로만 재평가되면 어렵지 않게 3000포인트로 올라설 수 있다"며 "이는 현재 시장 지지선인 2000포인트가 절대로 무너지지 않을 돌바닥임을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 이 종목을 사라

◇3만 달러 소비공식에 투자 종목 있다=국민소득이 3만달러에서 4만달러로 가는 과정에서 인구구조와 생활패턴의 변화를 분석하면 투자할 종목도 쉽게 보인다.

선진국의 레저활동은 1만달러 '등산', 2만달러 '골프', 3만달러 '요트·승마' 등 소득에 따라 달라졌다. 근무시간이 줄고 여가시간이 늘면서 캠핑이 자리를 잡았고 영화·음악·교육·게임 등 콘텐츠 소비가 늘었다.

'1만달러 시대엔 차를 바꾸고, 2만달러 시대엔 집을 넓히고, 3만달러 시대엔 가구를 바꾼다'는 유통가 속설에도 힌트가 있다. 인테리어·리모델링 등 홈퍼니싱 시장이 커질 가능성이 높다. 반려동물·간편식·헬스케어·해외여행 등 시장도 유망하다.

개별종목 중에선 휠라코리아 (45,800원 상승2900 6.8%)·신세계인터내셔날 (203,000원 상승500 -0.2%) 등 브랜드 소비재와 CJ대한통운 (179,500원 상승5000 2.9%)·대한항공 (26,500원 상승50 0.2%)·제주항공 (21,800원 상승200 0.9%) 등 항공물류 등이 소득 성장 수혜주로 꼽힌다. CJ ENM (143,600원 상승100 -0.1%)·제이콘텐트리 (46,900원 상승250 0.5%)·아프리카TV (87,300원 상승2600 -2.9%) 등 콘텐츠주와 CJ프레시웨이 (24,400원 상승400 1.7%)·신세계푸드 (78,400원 상승500 -0.6%) 등 간편식 관련주도 성장주로 분류된다. 가구업체와 당뇨·임플란트·의료기기 업체, 보안업체 등도 눈여겨 볼 만하다.



  • 송지유
    송지유 clio@mt.co.kr

    머니투데이 산업2부 송지유 차장입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온라인몰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유통산업을 비롯해 패션, 뷰티 등 제조 브랜드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GM, 美서 다시 3조 배터리 합작..연 100만대분량 생산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