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서 별세' 조양호 회장, 빠르면 이번 주말 국내 운구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2,426
  • 2019.04.09 05:30
  • 글자크기조절

美현지서 행정절차 밟는데 최소 3~4일 소요될 듯..국내 운구 후 장례식 진행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제공=한진그룹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 8일 새벽(한국시간) 고국이 아닌 미국에서 폐질환으로 별세하면서 국내 운구를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다.


9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회장이 미국 현지에서 별세했기 때문에 △병원 사망진단서 △본국 이전 신청서 △방부처리 확인서 발급 △재외공관 신고 등의 관련 행정 절차들을 밟아야 한다.

이 때문에 운구까지는 최소 사흘에서 일주일 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재계 관계자는 "빠르면 이번 주말쯤 국내로 운구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후 국내에서 장례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미 조 회장 운구를 위해 항공화물용 컨테이너 단위탑재용기(ULD)를 실은 여객기가 전날 미국 LA 국제공항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장례식 빈소는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빌딩, 한진그룹 계열 인하대병원 장례식장, 서울 시내 대학병원 장례식장 등이 검토되고 있다.


인하대 병원이 상징성은 크지만, 여러 상황을 감안해 서울 시내 대학병원에 빈소를 마련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언이다.

앞서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은 2002년 타계해 서소문 대한항공빌딩 18층에 빈소가 마련돼 5일장으로 치러졌다. 이후 영결식은 공항 본사에서 진행되고, 장지는 경기 용인 신갈에 위치한 선영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란, 드론 100대·미사일 수십발 동원 이스라엘 타격할 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