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U+, 고객센터가 휴대폰 가입 매장도 연결해 준다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12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매장 대표번호 시스템' 도입···ARS 대기 시간 40초 단축 기대

LG유플러스는 고객센터 상담전화를 휴대폰 가입 매장으로 연결시켜주는 ‘매장 대표번호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경기도 분당구 서현동에 위치한 매장에서 직원들이 대표번호 시스템을 점검하는 모습./사진제공=LGU+
LG유플러스는 고객센터 상담전화를 휴대폰 가입 매장으로 연결시켜주는 ‘매장 대표번호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경기도 분당구 서현동에 위치한 매장에서 직원들이 대표번호 시스템을 점검하는 모습./사진제공=LGU+
"고객센터죠? 제가 휴대전화 가입한 매장으로 연결해주세요."

LG유플러스 (15,450원 상승200 -1.3%)는 12일 고객센터 상담전화를 휴대전화 가입 매장으로 연결시켜주는 '매장 대표번호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매장 대표번호 시스템은 LG유플러스 매장에서 고객센터와 같이 전화상담 고객을 직접 응대하는 제도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위해 전국 1600여개에 달하는 매장 내부에 고객센터와 동일한 상담환경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의 전화상담 대기시간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실제로 지난 5월초 매장 대표번호 시범 운영을 한 결과 고객들의 평균 ARS 대기 시간은 4월과 비교해 40초 가량 단축됐다.

매장으로 직접 연결이 됨에 따라 오후 8시까지 전화상담이 가능해진 것도 장점이다. 고객센터는 오후6시까지만 운영되지만 매장은 오후 8시까지 영업을 하기 때문이다. 또 매장 전화상담은 주말에도 이용할 수 있다.

박현식 LG유플러스 영업혁신담당은 "고객들의 불필요한 상담 대기 시간을 없애고, 상담 직원 및 매장의 신뢰도 향상으로 일거양득의 효과를 내고자 했다"며 "지속적으로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매장 대표번호 시스템을 꾸준히 진화시켜나가겠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