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일본산 '가쓰오부시'서 1급 발암물질 벤조피렌 검출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450
  • 2019.07.18 13:45
  • 글자크기조절

벤조피렌 검출된 제품 훈제건조어육 가공품 4개 중 3개 '일본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에서 제조된 훈제건조어육(가쓰오부시)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벤조피렌이 검출됐다. 벤조피렌은 1급 발암물질로, 인체에 축적될 경우 각종 암을 유발하고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환경호르몬이다.

한국소비자원은 18일 시중에서 유통·판매되는 훈제건조어육 가공품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시험검사 및 표시실태 조사결과 4개 제품에서 '식품의 기준 및 규격'의 허용기준(10.0㎍/kg이하)을 약 1.5배~3배 초과하는 벤조피렌이 나왔다.


훈제건조어육은 타코야끼·우동과 같은 일식 요리의 고명이나 맛국물(다시) 등의 재료로 다양하게 사용되는 식재료다.

벤조피렌이 초과된 제품은 △부강가쓰오(26.3㎍/kg) △사바아쯔케즈리(15.83㎍/kg) △우루메케즈리부시(20.73㎍/kg) △가쯔오 분말(31.33㎍/kg) 등 4개다. 이 중 부강가쓰오를 제외한 3개 제품은 일본에서 제조된 것이다.

소비자원은 4개 업체에 △자발적 회수·폐기 및 판매 중지 △제품 표시개선을 권고했으며 해당 업체들은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또 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훈제건조어육 가공품의 안전 및 표시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발암성·돌연변이성이 있는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에 대한 총합 기준 신설의 검토 등을 요청할 방침이다.

더불어 이번 조사에서 20개 제품 가운데 6개 제품이 미흡한 '식품 등의 표시기준'으로 적발됐다. 분말 제품 7개 중 6개 제품은 '식품유형'을 부적합하게 표시했고, 일부 제품은 '제조원 소재지'와 '부정·불량식품 신고표시' 등을 누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훈제건조어육 가공품은 훈연을 반복하는 제조공정을 거쳐 벤조피렌,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 등이 과다 생성될 수 있다. 또 가열하지 않고 고명용으로 바로 섭취하기도 하는 제품이기도 해 안전 관리를 보다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도 TK 통합 힘싣는다…2026년 7월 대구직할시 출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