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지원 등 평화당 의원 10명 탈당키로…"정동영 사퇴하면 극적 타협 가능"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08 11:55
  • 글자크기조절

[the300]유성엽 "제3지대 창당이라는 2보 전진 위해 1보 후퇴"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평화당 대안정치 연대 회의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오늘 회의는 민주평화당 소속 대안정치로는 마지막 회의가 될 것 같다"며, "그동안 대안정치 소속된 의원님 10분 탈당계를 모두 작성해 8월12일 탈당 기자회견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하는 회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는 민주평화당 내 제3지대 구축 추진 모임이다./사진=뉴스1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대안정치 연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성엽 원내대표는 "오늘 회의는 민주평화당 소속 대안정치로는 마지막 회의가 될 것 같다"며, "그동안 대안정치 소속된 의원님 10분 탈당계를 모두 작성해 8월12일 탈당 기자회견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하는 회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는 민주평화당 내 제3지대 구축 추진 모임이다./사진=뉴스1
민주평화당 내 제3지대 구축 추진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이 8일 집단 탈당을 선언했다. 탈당 의사를 밝힌 의원은 대안정치 소속 김종회·박지원·유성엽·윤영일·이용주·장병완·장정숙·정인화·천정배·최경환 의원이다. 이들이 탈당하면 평화당엔 16명 중 6명만 남게 된다. 다만 장정숙 의원은 현재 바른미래당 당적이라 탈당계가 아닌 당직사퇴서 제출로 탈당 움직임에 동참할 계획이다.


현재 대안정치 대표 겸 원내대표를 대리하고 있는 유성엽 평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오늘 대안정치 소속 의원 전원은 평화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며 "오는 12일 오전 11시 전원이 참여하는 기자회견을 통해 결행하겠다"고 밝혔다. 유 원내대표는 "창당 1년 반만에 당을 떠나게 되는 마음이 편치만은 않다"면서도 "그러나 제3지대 신당 창당이라는 2보 전진을 위해 1보 후퇴한다고 애써 생각해본다"고 말했다.


대안정치는 현재의 평화당으로는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기 어렵다며 제3지대 구축을 강조해왔다. 이들은 특히 정동영 대표 등 지도부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따른 갈등이 이어지자 지난 7월 당내 10명 의원이 모여 대안정치를 결성했고 이후 정 대표 등 당권파와는 별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원활하고 신속한 제3지대 신당 결성을 위해서 (정 대표에게) 대표직을 내려놓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자고 요구했지만, 안타깝게도 (정 대표는) 이를 당권투쟁으로 받아들이며 거부했다"며 "당을 살려보자는 것이 무엇이 당권투쟁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머지 않아 다시 한 길에서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오는 12일까지 정 대표가 대안정치의 제안을 받아드릴 경우 탈당이 무산될 가능성도 있다. 유 원내대표는 '탈당에 기한을 둔 것은 혹시 모를 통합가능성을 염두해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가 탈당을 거론하면서 입장을 밝혔지만 궁극적으로 탈당이 결행 안 되길 바란다"고 답변했다.


유 원내대표는 "당이 이런 상황까지 오게된 데엔 모든 사람의 책임이 있겠지만 이유를 따지기 전에 대표는 최종 책임자로서 모든 책임을 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정 대표에게 대표직을 내려놓는 게 책임 있는 모습이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말씀드렸다. 극적 타협이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평화당 탈당 이후 자유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에 합류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선 강하게 부정했다. 유 원내대표는 "(대안정치는) 문재인 대통령이 실패의 길로 가는 요즘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역점적 추진할 정치 주체를 만들자는 의미"라며 "바른미래당이나 자유한국당을 언급하는 것에 대해선 솔직히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3지대 신당 추진에 그들이 동참하겠다고 하면 우리가 심사숙고해서 판단할 것"이라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행보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대안정치는 새로운 인물을 영입하는 등 향후 제3지대 신당 세력을 더욱 확장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유 원내대표는 "철저하게 모든 사람이 기득권을 내려놓고 변화의 밀알을 만들겠다는 입장"이라며 "가장 상징적으로 대표는 현역 국회의원이 아니라 외부 인사가 맡아야 하기 때문에 새로운 인물 영입 과정에서 대표로 염두해둔 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더욱 집중해 새로운 인물 영입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깜짝 놀랄만한 인물을 내보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평화당 대안정치 연대 회의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오늘 회의는 민주평화당 소속 대안정치로는 마지막 회의가 될 것 같다"며, "그동안 대안정치 소속된 의원님 10분 탈당계를 모두 작성해 8월12일 탈당 기자회견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하는 회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는 민주평화당 내 제3지대 구축 추진 모임이다./사진=뉴스1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평화당 대안정치 연대 회의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오늘 회의는 민주평화당 소속 대안정치로는 마지막 회의가 될 것 같다"며, "그동안 대안정치 소속된 의원님 10분 탈당계를 모두 작성해 8월12일 탈당 기자회견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하는 회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는 민주평화당 내 제3지대 구축 추진 모임이다./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산층 사다리' 걷어차는 세금…서울 7명 중 1명 상속세 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