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3호 태풍 링링 주말 '한반도 관통'…태풍 경로는?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406
  • 2019.09.03 07: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6일 오후 제주도…7일 오전 목포 해상 북상, 내륙 영향

제 13호 태풍 '링링'(LINGLING) 이동경로./사진=기상청 날씨누리
제 13호 태풍 '링링'(LINGLING) 이동경로./사진=기상청 날씨누리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이다. 링링은 6일 오후 늦게 제주도를 지나 7일 오전부터 내륙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전 3시 기준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약 590㎞부근 해상까지 북상했다. 북상 속도는 발생당시 시속 26㎞에서 조금 느려진 19㎞다.

현재 중심기압은 996h㎩(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0m(시속 72㎞)이며 강풍반경은 240㎞로 크기는 소형에 속하며 강도는 '약'에 해당하는 초기 단계 태풍 모습을 띤다.

링링은 4일 오전 3시쯤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320㎞ 해상을 지나 7일 오전 3시에는 전남 목포 서쪽 약 6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한다. 이후 충남 보령과 태안 일대에 상륙한 뒤 비를 뿌리고 서울과 경기를 지나 북한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링링이 가장 세지는 시기는 6일 오전쯤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링링이 이날 오전 3시 강도는 '강', 크기는 중형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 강도는 중심부근 최대풍속의 10분 평균을 기준으로 하며, '강'은 초속 33~44m일때를 이른다.

'링링'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을 의미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하루새 1조 코스피 '사자'…인기 쇼핑 리스트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