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트럼프에 '골든레이호 전원구조' 감사 서한…"큰 기쁨"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2019.09.10 17: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종합)칼 슐츠 미 해안경비대 사령관에도 서한 보내

image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19.06.30.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골든레이(Golden Ray)호 선박 사고에서 우리 국민 전원이 무사히 구조된 것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10일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우리 국민 4명이 미국 해안경비대(U.S Coast Guard)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노력으로 전원 구조되었다는 소식은, 오늘 아침 우리 국민들에게 큰 안도와 기쁨을 주었다"라고 밝혔다.

또 칼 슐츠 미 해안경비대 사령관에게도 직접 서한을 보냈다. 이번 구조 작업 과정에서 미국 해안경비대원들이 보여준 용기와 헌신을 치하하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관련 소식을 듣고 청와대에서 "천만다행입니다", "기분 좋은 소식입니다"라는 말들이 오갔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고 대변인은 "사고에 발 빠르게 대응해 준 미 해안경비대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차갑고 어두운 바닷속에서 그들의 손은 생명의 손이었고, 내 가족의 목숨을 살린 은인의 손이었다. 그 고마움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사고 소식을 접한 이후 관계 부처들은 대책회의부터 신속대응팀 파견까지 조치들을 취해 나갔지만 구조 소식이 들리지 않아 초조해 하던 터였다"면서도 "그러던 중 들려온 전원 구조 소식이어서 모두들 깊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41시간 동안 어둡고 폐쇄된 공간에서 두려움을 이겨내고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버텨준 선원들에게 감사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초조함 속에서 선원들의 생사여부를 기다렸을 선원 가족들과는 기쁨과 축하의 마음을 나누고 싶다"며 "정부는 미국 관계 기관과 계속 긴밀히 협조를 하면서 구조된 선원 및 가족들에 대한 지원을 할 것이다. 신속하고 공정한 사고원인 규명 등 후속 조치에도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미국 동부 해안에서 뒤집혔던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 '골든레이'호에 갇혀 있던 한국인 선원 4명이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고 9일(현지시간) 미 해안경비대가 밝혔다. 이날 구조된 선원 4명 가운데 3명은 걸을 수 있을 정도로 건강한 상태였으며, 현재는 모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킬아일랜드=AP/뉴시스】9일(이하 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제킬 섬에서 구조대원들이 전날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 호에서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는 현지 시간 오후 6시쯤 "골든레이 호에 남아 있던 마지막 선원을 무사히 구출해 모든 선원의 안전이 확인됐다"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골든레이 호는 앞서 8일 오전 1시40분경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운항하던 중 전도됐다. 2019.09.10.
【제킬아일랜드=AP/뉴시스】9일(이하 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제킬 섬에서 구조대원들이 전날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 호에서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는 현지 시간 오후 6시쯤 "골든레이 호에 남아 있던 마지막 선원을 무사히 구출해 모든 선원의 안전이 확인됐다"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골든레이 호는 앞서 8일 오전 1시40분경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운항하던 중 전도됐다. 2019.09.10.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