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시위에 마비된 홍콩… 정부 "올해 마이너스 성장"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2019.11.15 18: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두 분기 연속 GDP 마이너스 성장 '침체'… 올해 2009년 이후 최악 전망

image
/AFPBBNews=뉴스1
날이 갈수록 시위가 격화하는 홍콩이 올해 마이너스 경제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정부가 밝혔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이날 올해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이 -1.3%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발표했다. 홍콩 정부는 당초 올해 경제가 1% 성장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마이너스 전망으로 수정했다. 이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2.5%) 이후 최악의 수준이다.

이날 홍콩 정부는 올해 3분기 GDP 규모가 전분기 대비 3.2% 축소됐다고 밝혔다. 홍콩은 지난 2분기에도 전분기 대비 -0.5% 성장률을 보여,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로 기술적인 침체 국민에 접어들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6월부터 지속된 반중국 시위로 인해 홍콩의 쇼핑몰과 식당 등 대부분의 영업장들이 영업시간을 단축하고, 시위대 중 재산 피해를 입는 등 막심한 타격을 입고 있다고 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사태를 두고 지난 14일 브라질 브릭스(BRICS) 정상회의 방문 도중 "급진적인 폭력 범죄행위"라며 "폭력 난동을 저지하고 법에 따라 엄벌하라"고 첫 공식입장을 내놓는 등 홍콩 사태는 더욱 악화일로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