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與 '4+1 예산안 상정' 추진 "한국당과 합의 어렵다"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2019.12.10 10:3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전해철 예결위 간사 "한국당과 합의 어려워"

image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전해철 예결위 간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정기국회 마지막날인 10일 본회의 개최를 앞두고 막판 전략 논의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10일 국회에서 의원총회(의총)를 열고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마련한 예산안의 강행처리와 예정돼있던 오전 10시 본회의 개최를 논의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서 "(3당) 예산 심사가 쇼로 그쳤다"며 "어제 밤을 꼬박 세워 전해철 예결위 간사가 노력했지만 (예산안) 타결되지 않았고 타결 가능성도 매우 줄었다"고 말했다.

이어 "필리버스터(fillibuster·무제한토론)를 철회하기로 했는데 결정을 보류한다고 해 사실상 철회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들린다"며 "합의해놓고 뒤집기를 번복하기를 손바닥 뒤집듯이 한다면 앞으로 여야간 협상이 매우 무의미해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10일) 오후 2시에 4+1 협의체에서 준비했던 예산안 수정안을 상정해서 내년도 예산을 처리하는 과정으로 들어가면 어떨까 한다"고 밝혔다.

이에 전해철 민주당 예결위 간사는 비공개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예산안은 증액·감액·부대의견이 있는데 남북경제협력이나 일자리, 에너지 부분의 감액 이견이 있었다"며 이 원내대표가 공언한 '4+1 예산안 처리'에 대해서는 "지난주부터 4+1 협의체에서 예산안을 논의했고 수정안이 만들어져 오늘 오후에 상정해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오후 2시 이전까지 자유한국당과의 협상을 할 예정이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전혀 없다"며 "더 합의 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민생법안을 처리하기 위해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기로 결정했다. 의총 직후 본회의장에는 민주당 의원들만이 의석을 지키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