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석열 놓고…임종석 "정치한다" VS 진중권 "진짜 검사"

머니투데이
  • 임지우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181
  • 2020.01.29 15: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오른쪽)/사진=머니투데이 DB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오른쪽)/사진=머니투데이 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할 말 있으면 검사에게 하라"며 독설을 날렸다. 임 전 실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하 "수사가 아닌 정치를 한다"고 비판하자, 다시 이를 비판한 것이다.

임 전 실장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일(30일) 오전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며 "윤석열 총장과 일부 검사들이 무리하게 밀어붙인 이번 사건은 수사가 아니라 정치에 가깝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접적으로 비판했다. 앞서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기소한 바 있다.

임 전 실장은 "윤 총장은 검찰 스스로 1년 8개월이 지나도록 덮어두었던 사건을 갑자기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하더니 청와대를 겨냥한 전혀 엉뚱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며 "객관적인 사실관계를 쫓은 게 아니라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기획을 해서 짜맞추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정치적 목적을 이루기 위해 검찰총장이 독단적으로 행사한 검찰권 남용이라고 규정한다"며 "이번 사건에 매달리는 검찰총장의 태도에선 최소한의 객관성도 공정성도 찾아볼 수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같은 임 전 실장의 강도 높은 '윤석열 비판'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임종석씨, 수사 조신하게 잘 받으세요"라며 임 전 실장을 공격하고 나섰다. 그는 임 전 실장에게 "할 말 있으면 언론이 아니라 검사에게 하라"며 "앞으로 자주 뵈요"라고 비꼬기도 했다.

이와 함께 진 교수는 "윤 총장은 무늬만 검사가 아니라 진짜 검사"라며 "대통령이 '살아 있는 권력에도 칼을 대 달라'고 여유를 부렸던 것은 그냥 칼 대는 시늉만 하라는 뜻이었는데, 윤 총장이 고지식해서 그 말을 못 알아들은 것"이라고도 적었다. 그는 "윤 총장이 대통령을 잘못 본 것"이라며 "저 분들이 애초에 윤석열을 검찰총장에 임명한 것도 실은 보여주기용 이벤트에 불과했던 것 같다"고도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