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F94보다 싸고 편한 KF80 마스크, 더 구하기 어려운 이유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744
  • 2020.02.23 11: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이어지는 가운데 5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 KF80 마스크 제품이 진열돼 있다. KF94이상 제품은 품절 상태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이어지는 가운데 5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 KF80 마스크 제품이 진열돼 있다. KF94이상 제품은 품절 상태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마스크에 대한 폭발적인 수요도 계속될 전망이다. 정부가 ‘방한용 마스크도 충분하다’고 밝혔지만, 국민들은 보건용 마스크(KF80·KF94) 구매로 불안감을 달래고 있다.

KF는 ‘Korea Filter’라는 의미다. KF94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94% 이상 차단한다. KF80은 0.6㎛ 크기의 입자를 80% 이상 차단한다.

다만 KF94 마스크를 장시간 착용하고 활동하는 것은 쉽지 않다. 노인이나 임산부 등 폐활량이 상대적으로 약한 사람들은 KF94 마스크를 차고 일상생활을 하면 거칠게 숨이 차오를 수 있다. 이 경우 마스크가 얼굴에 밀착하지 않아 오히려 차단 효과가 떨어진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주요 전파 경로가 비말 감염이기 때문에 침방울을 막는 정도는 KF80 마스크로 충분하다고 얘기한다. 차단율 높은 마스크를 단시간 착용하는 것보다 차단율이 낮더라도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KF80 공급량 더 못 늘리냐”



하지만 시중에서는 KF94보다 KF80 마스크를 구하기가 더 어렵다. 한 시민은 “KF94가 가격도 더 비싸고 착용한 채로 대화하기도 불편한데,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KF80 마스크 공급을 더 늘려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KF80 마스크가 KF94보다 시중에 풀리지 않는 데는 이유가 있다. KF80 마스크는 ‘황사용 마스크’로 분류되고, KF94는 ‘방역용 마스크’로 분류돼 마스크 생산업체들이 코로나19 방역용으로 KF94 등급을 보다 많이 생산하고 있다는 얘기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마스크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만큼 정부가 인증 확대를 통해 더 싸고 편리한 KF80 이하 제품의 생산·유통을 독려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식약처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마스크 매점매석 단속을 통해 시중에 유통되는 마스크 공급 상황을 안정화시킬 것”이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