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은평성모병원서 세번째 확진자…강동구 거주 간병인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15: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환자 이동을 돕는 이송요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1차 양성 판정을 받아 외래진료가 중단된 21일 서울 은평성모병원에 이송차량이 세워져 있다.은평성모병원은 이날 환자들에게 '코로나19 1차 검사 양성 환자가 발생해 환자 및 내원객 안전을 위해 외래진료 및 검사를 중단하오니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안내 문자를 보냈다.이송요원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뉴스1
환자 이동을 돕는 이송요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1차 양성 판정을 받아 외래진료가 중단된 21일 서울 은평성모병원에 이송차량이 세워져 있다.은평성모병원은 이날 환자들에게 '코로나19 1차 검사 양성 환자가 발생해 환자 및 내원객 안전을 위해 외래진료 및 검사를 중단하오니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안내 문자를 보냈다.이송요원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뉴스1
서울 은평성모병원와 관련된 코로나19(COVID-19) 세 번째 확진자가 24일 발생했다. 이에 병원 내 감염이 발생했을 우려도 제기된다.

서울 강동구는 이날 성내동 거주 중국인 C씨(66)가 이날 오전 0시10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격리병상인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강동구에 따르면 C씨는 지난해 12월부터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간병인으로 일하고 있다. 2주에 한 번 정도만 귀가하고 병원에서 숙식하는 생활을 해왔다.

C씨는 지난 2년 전 중국을 다녀오고 출국 이력이 없다. C씨의 가족인 부인도 자가 격리 상태다. 아직 C씨의 동선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질병관리본부 즉각 대응팀의 역학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확진자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C씨의 확진으로 은평성모병원 관련 확진자가 늘면서 병원 내 감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은평성모병원은 지난 21일 외래 지료 등을 중단한 데 이어 다음날부터 무기한 폐쇄했다.

첫 환자는 은평성모병원에서 최근 퇴사한 환자 이송 직원(35세 남성)이었다. 이 직원은 지난 21일 오전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지난 22일 이 병원에서 폐렴으로 입원 중이던 62세 남성도 잇달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서울 강동구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C씨를 포함 2명이다. 이외에 11명이 자가격리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