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쓰리빌리언, “희귀질환 진단 혁신기업...AI로 비용·시간 낮추고 플랫폼도 구축”

머니투데이
  • 중기&창업팀 고문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8 12: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쓰리빌리언(3billion) 금창원 대표 인터뷰

“인공지능(AI)과 유전자 해석 시스템을 통해 7000여 종에 달하는 희귀질환을 한 번의 유전자 검사로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검사 서비스를 선보여 주목받고 있습니다.” 쓰리빌리언(3billion) 금창원 대표의 말이다.

금창원 대표/사진제공=쓰리빌리언(3billion)
금창원 대표/사진제공=쓰리빌리언(3billion)
쓰리빌리언은 희귀질환의 원인이 되는 유전자 변이를 해석해 질병의 종류를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나아가 안전하고 효과적인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환자 데이터 확보를 통한 글로벌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금 대표는 “한 사람에게서 나오는 유전변이가 10만개 정도이다. 기존에는 한 환자의 변이 유전자를 해석하는 데 20~40시간이 걸리고 비용도 많이 들었지만, 자사의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활용해 1분 안에 해석하고 전체 5분 안에 희귀질환 환자의 유전자를 판단, 진단하여 질환을 찾아줄 수 있다”고 전했다.

쓰리빌리언은 유니크한 아이템을 토대로 진단비용과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혁신 기술로 주목 받으며 지금까지 총 147억원의 투자를 받은 바 있다.

금창원 대표는 “자사의 기술로 기존에 환자당 소요되던 진단 시간을 99% 가까이 절감시켰고 고비용 희귀 유전 질병 진단 가격도 획기적으로 90%까지 낮춰 혁신을 일궈냈다”고 전했다.

본래 유전자 진단 과정에서 ‘변이 해석’은 가장 큰 난관으로 꼽혔으나 쓰리빌리언은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해 사람보다 빠르고 정확한 변이해석 기술을 탄생시켰다. 이미 3천여 명의 희귀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그 효용을 검증했으며 환자 주치의 진단 동의율 약 95%를 확보했다.

금 대표는 “10만개 이상의 변이가 나왔을 때 정확히 해석해야 하는데 자사는 인공지능을 통해 정확하게 변이 해석을 할 수 있다. 현재 데이터가 많이 쌓여있고, 지금도 계속해 차별화된 데이터를 쌓아나가고 있는 만큼 희귀질환자들의 빠른 진단과 이에 따른 치료까지 가능해진다”며 “실제로 환자가 방문했을 때 검진을 진행했던 의사들로부터 다양한 성공 사례를 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쓰리빌리언은 많은 사례와 연구를 통한 데이터를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실제로 전 세계의 희귀질환 환자들이 모이는 10개 주요 병원과 연계하여 임상검증연구를 진행해나갈 계획이다.

금 대표는 “지난해까지 3천 명의 환자를 진단했는데, 올해는 7천 명에서 1만 명의 환자를 모을 것이다”며 “AI 변이해석 솔루션을 더욱 고도화하고 희귀질환자들에 대한 진단 데이터를 가장 많이 확보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금 대표는 “유전자 기반 희귀질환 진단은 현재 OECD 국가 평균 도입율이 30% 보다 낮지만 2023년에는 100% 도입으로 OECD 국가 총 10조 시장으로 급격히 성장할 것”이라며, “앞으로 ‘글로벌 신약개발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