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누군가 매크로 돌릴때 마트엔 인간띠…'언택트'가 놓친 것들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2 09: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리포트]코로나가 바꿨다…언택트 경제학 ⑤

[편집자주]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언택트(비대면) 소비문화가 급확산하고 있다. 엄마는 e쇼핑으로 생필품을 구매하고, 아이들은 화상솔루션을 통해 영어학원 수업을 듣고, 가족 모두가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로 영화를 즐긴다. 언택트에 최적화된 소비패턴변화와 기술발전에 힘입어 급팽창 중인 언택트 경제의 ‘A To Z’를 살펴본다.
서울·경기지역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마스크 판매가 시작된 1일 오후 서울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마스크를 구매하러 온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서울·경기지역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마스크 판매가 시작된 1일 오후 서울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마스크를 구매하러 온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 "우체국 쇼핑몰과 농협몰에서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겠다"→"읍·면 우체국과 하나로마트 매장에서 팔겠다".

정부는 지난 달 말 ‘공적 마스크’ 공급 계획을 발표하면서 온라인몰에서 판매를 시작하겠다고 했다가 하루이틀만에 오프라인 선(先) 판매 쪽으로 궤도를 수정했다. 고령층이나 비도심 지역 거주자 등의 구매 기회가 제한된다는 지적이 일자 매장 직접 판매로 바꾼 것이다. 마스크 물량 확보와 공급량에 연연하다 구매 기회의 형평성을 세심하게 챙기지 못했던 셈이다.

# 비슷한 일은 '마스크 5부제' 도입 과정에서도 반복됐다. 정부는 지난 5일 약국을 시작으로 출생연도 끝자리 숫자와 일치하는 날짜에 마스크를 살 수 있는 5부제를 9일부터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장애인을 빼곤 대리구매를 원칙적으로 금지해 영유아나 거동이 불편한 고령층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시행 하루 전 대리수령 범위를 확대하라고 지시하면서 10세 이하 어린이와 80세 이상 고령 노인은 가족들이 대신 구매하는 게 가능해졌다.

최헌정 디자인 기자
최헌정 디자인 기자


취약계층 디지털 정보와 수준 70%…언택트 디바이드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 소비 문화가 확산되는 과정에서 디지털 정보격차의 현실을 보여주는 사례들이다. 언택트 소비 문화는 기본적으로 IT(정보기술)에 기반한다. 스마트폰 앱·키오스크 등에 익숙한 세대·계층과 그렇지 않은 쪽 사이엔 큰 격차가 생길 수밖에 없다. 온라인 소비와 IT 기술 활용에 서툰 고령층이나 장애인의 소외 문제를 가리키는 ‘언택트 디바이드’란 말이 그래서 나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5일 발표한 ‘2019년 디지털 정보격차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령층·장애인·농어민·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의 디지털 정보화 수준은 일반 국민과 견줘 69.9%에 그친다. 마스크 대란 사태의 가장 큰 피해자도 사실 정보화 취약계층이었다. 온라인과 인터넷 소비에 낯선 고령층, 마스크 구매 접근성이 떨어지는 농어민과 장애인 등이 대표적이다.

온라인에선 각종 정보와 IT 기술을 활용한 마스크 사재기 경쟁이 무법천지처럼 벌어졌다. ‘매크로 프로그램’(Macro Program)으로 구매 주문을 반복해 마스크를 싹쓸이하는 불법도 난무했다. 반면, 오프라인 세상에선 중·장년층이 마스크 몇 장을 사기 위해 마트와 약국 주변에 긴 인간띠를 두르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한 주에 1인 2장으로 제한되는 '마스크 5부제' 시행 하루 전날인 8일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 구매를 위해 줄을 서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한 주에 1인 2장으로 제한되는 '마스크 5부제' 시행 하루 전날인 8일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 구매를 위해 줄을 서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ICT 대기업 재택근무 활용…영세 제조기업 '그림의 떡'


반면 IT 인프라 접근성이 떨어지는 디지털 취약계층은 온라인으로 이뤄지는 생필품 조달은 물론 코로나19 관련 안전 정보를 얻기도 쉽지 않다. 확진자 동선 정보 사이트와 지난 10일 오픈한 ‘공적 마스크 재고 실시간 알림 서비스’도 고령층에겐 낯설었다.

일선 약국에선 '마스크 5부제'를 정확히 파악 못 한 고령층들이 헛걸음을 하는 일이 다반사로 벌어졌다. 약국들의 마스크 재고 현황을 알려주는 일부 모바일 앱에선 뒤늦게 마스크 구매 가능 요일마다 자동 푸시(알림)로 주변 약국 위치와 재고량 알려주는 서비스를 도입하기도 했다.

기업 생태계에서도 디지털 인프라와 정보 격차 문제는 예외가 아니다. IT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원격·비대면 재택근무가 일상화했지만 ICT 인프라를 갖춘 기업에 국한된다"며 "영세 제조기업에 재택근무는 그림의 떡"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