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신도시 순찰도 로봇이..만도 '골리' 자율주행 보안관으로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3 15: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기도 시흥 배곧신도시 내 위치한 배곧생명공원을 순찰하고 있는 만도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Goalie)’/사진제공=만도
경기도 시흥 배곧신도시 내 위치한 배곧생명공원을 순찰하고 있는 만도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Goalie)’/사진제공=만도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만도가 개발한 자율주행 로봇 ‘골리(Goalie)’가 신도시 순찰을 돌며 보안관 역할을 한다.

이와 관련해 만도 (22,300원 상승400 -1.8%)는 13일 열린 '제9차 ICT(정보통신기술) 규제 샌드박스 심의위원회(위원장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경기 시흥시 배곧신도시 생명공원 순찰 로봇 시범운영 방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시범운영 기간(2020년 7월~2022년 3월) 동안 순찰 로봇 관련 규제에 대한 유예 조치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골리’는 오는 7월부터 배곧신도시에 위치한 20만평 규모의 생명공원에서 첫 순찰을 시작한다. 아이스하키 골키퍼 포지션에서 이름을 딴 ‘골리’의 임무는 감시다. 골리엔 2개의 자율주행용 라이다와 보안 감시용 카메라가 탑재돼있다.

앞으로 골리는 생명공원 산책로를 정찰하며 CC(폐쇄회로)TV의 사각지대나 보안 취약 지점을 집중 감시하게 된다. 감시 카메라의 영상은 시흥시 통합 관제 플랫폼으로 실시간 전송되는데 이를 통해 관제센터는 야간 취약 시간의 순찰 공백을 보완할 수 있게 된다.

만도는 올 연말 '골리'를 AI(인공지능) 로봇으로 재탄생시킬 예정이다. 오는 7월부터 12월 초까지 순찰을 통해 축적된 빅테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형태의 보안 관련 인공지능을 탑재한다는 계획이다.

만도 내 신규사업추진조직인 'WG Campus(운곡캠퍼스)'를 책임지고 있는 오창훈 부사장은 "‘골리’ 외형은 듬직해서 눈에 잘 띈다"며 "공원을 순회하는 순찰 로봇의 모습은 시민들의 안전 체감도를 높이고 범죄와 각종사고 발생률도 떨어뜨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순찰 로봇 시범 운영을 통해 로보틱스와 자율주행 기술을 융∙복합해 우리 사회 여러 곳에서 만도가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만도는 지난해 신규사업 추진 조직 ‘WG Campus’를 발족해 미래 성장을 책임질 제품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WG Campus 산하의 ‘F3 Lab(랩)’은 자율주행 로봇 뿐만 아니라 다양한 미래의 교통수단을 고려한 모빌리티 서비스 등을 개발 중이다.

만도는 순찰 로봇 ‘골리’를 시작으로 충전 로봇과 주차 로봇 등 미래 스마트 시티 문화에 적합한 자율주행 기반의 로봇을 개발할 계획이다.
경기도 시흥 배곧신도시에 등장한 만도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Goalie)’/사진제공=만도<br />
경기도 시흥 배곧신도시에 등장한 만도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Goalie)’/사진제공=만도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