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어렵게 취업했는데…청년 취업자 10명 중 7명 "이직 고민"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4 12: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어렵게 취업했는데…청년 취업자 10명 중 7명 "이직 고민"
국내 청년(19~34세) 취업자 10명 중 7명 정도는 취업 후 이직을 생각했거나 시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더 나은 일자리'로 이동하기 위해 회사를 옮기려는 경향을 보였다.

14일 한국고용정보원의 '2019 청년 사회생활 실태조사’ 보고서를 보면, 청년 취업자 500명 중 취업 후 이직을 생각해보거나 시도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응답자의 67.4%에 달했다.

이직을 원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더 나은 곳으로의 취업을 위해서(52.5%)'가 꼽혔다. △연봉이 적어서(37.7%) △일이 맞지 않다고 느껴서(18.4%) 등의 응답 비율도 높았다.

청년 취업자의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이직에 욕구가 컸다. 중견기업(72.2%)와 중소기업(71.6%)의 취업자들이 대기업(52.3%) 취업자들보다 이직시도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많았다.

이직 시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으로는 급여(67.4%)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고용안정성(32%) △복리후생(24.6%) △조직문화(20.8%) △퇴근시간(19%) △전 업무와의 연관성(9.8%) △회사 명성(7.7%) 등의 순이었다.

이렇다 보니 현재 적절한 수준의 연봉을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 청년 취업자는 45% 수준이었다. 연령대가 높을수록 연봉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응답 비율이 낮았다. 19~24세 중 54.3%는 적절한 연봉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25~29세는 45.7%, 30~34세는 39.4%가 '적절한 연봉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직장 내에서 업무 중 부당한 갑질을 당한 경험이 있냐'는 질문에는 38%가 '그렇다'고 답했다. 직장 내 갑질 경험자는 직속상사(63.2%)가 가장 많았고 최고경영자(CEO) 등 임원(23.2%), 특정 부서원(18.9%), 고객(18.4%), 거래처(13.2%) 등이 뒤를 이었다.

갑질을 당한 청년 취업자는 '업무 의욕 상실(73.2%)'을 가장 많이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회사에 대한 불만 증가(67.4%) △퇴사를 생각하게 됨(63.7%) △애사심이 떨어짐(53.7%) △상사 등 윗사람에 대한 반발 커짐(46.8%) 등도 꼽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