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0대 국회 '반성문' 쓴 여야…"통합당이 부족했다" 자성도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0 17: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치개혁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장 앞에서 자유한국당 의원 및 당직자들이 공직선거법 개정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동의의 건 통과를 막기 위해 심상정 위원장 정개특위 위원들을 막아서고 있다. 2019.4.26/사진=뉴스1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치개혁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장 앞에서 자유한국당 의원 및 당직자들이 공직선거법 개정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동의의 건 통과를 막기 위해 심상정 위원장 정개특위 위원들을 막아서고 있다. 2019.4.26/사진=뉴스1
여야 현역 국회의원들이 국회 폭력 사태로 '동물국회', 역대 최악의 법안처리율로 '식물국회' 등의 오명을 얻은 20대 국회에 대한 '반성문'을 썼다. 특히 미래통합당은 자성의 목소리를 내며 "야당도 좀 더 열린 태도로 국민과 공감하겠다"고 약속했다.

국회 입법조사처·법무법인 대륙아주·한국입법포럼은 20일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제20대 국회 평가와 제21대 국회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재선에 성공한 김정재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20대 국회를 회고하며 "미래통합당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여야가 국회 내에서 협의하지 못하고, 길거리로 나가 외치고, 대결하고, 물리적으로 충돌하고, 정치가 실종된 것들이 국민을 실망시켰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통합당이 80석을 조금 넘었기 때문이 아니다. 저희 당내 초재선이 모이면 20대 국회와는 달라야 한다는 말이 공통분모로 나온다"며 "야당도 조금 더 열겠다. 더이상 이런 정치를 하면 안 된다는 데 공감하고 여당과 협의해 책임감 있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도 마찬가지로 20대 국회를 반성했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국회 신뢰도가 지난 수십년 동안 역대 최악의 평가를 받고 있는 상태"라며 "해마다 도가 지나치는 걸 보면 국회의원을 하는 것 자체에 어쩔 때는 자괴감을 느끼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국회법 개정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현재 국회법 체계로는 21대 국회가 더 욕을 먹는 국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최소한 회의 일정을 잡지 못해 회의를 못하는 상황을 고쳐야 한다. 국회법 개정안을 어떻게 통과시킬지 굉장히 무거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도 "21대 국회는 20대 국회와 달리 입법적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내야 한다"며 "20대 국회의 시스템을 그대로 가져갔을 때 일하는 국회가 과연 될 수 있을지 자신할 수 없다. (국회법에) 꼭 필요한 내용이 반영돼 21대 국회가 많은 일을 하는 국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 금기어 된 삼전·카카오...'반려주식' 죽기 전 팔 수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