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디지쿼터스, 스마트안전TV 원격모니터링 이동형 유해가스 측정기 상용화

머니투데이
  • 중기&창업팀 허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4 1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마트안전TV 를 운영하는 (주)디지쿼터스(대표 오승혁)는 국내 최초로 원격 모니터링이 가능한 이동설치 휴대용 유독가스 탐지기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안전TV 원격모니터링 이동형 유해가스 측정기 작동원리 /사진제공=디지쿼터스
스마트안전TV 원격모니터링 이동형 유해가스 측정기 작동원리 /사진제공=디지쿼터스
그동안 원격모니터링이 가능한 유독가스 탐지기는 고정형으로 시설작업이 필요해 고가의 비용이 들었고 , 휴대용이 가능한 유독가스 탐지기는 원격모니터링이 되지 않았다.

이번에 출시된 이동형 원격 유해가스 측정기는 국내 가스탐지기 제조회사인 (주)가스트론과 협업해 디지쿼터스에서 출시한 제품으로 IP68의 방폭인증을 받은 신뢰성있는 스마트 안전 장비다.

이동형 원격 유해가스 측정기는 포켓사이즈로 휴대가 가능하고 산소 일산화탄소 황화수소 메탄 등 4종 유해가스를 실시간 측정하면서 LTE망을 이용해 전국 어디서든 원격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따라서 건설현장이나 폐수처리공사 등 단기간 위험측정이 필요한 현장은 고비용의 고정식 유해가스 측정기 대신 이번에 상용화된 이동형 원격 유해가스 측정기 사용으로 저비용 고효율의 안전관리가 가능하다고 회사 관계자는 말했다.

해마다 건설현장이나 맨홀, 하수, 폐수 처리장 등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유독가스 질식사고가 일어나 문제가 되고 있다. 이번 이동형 원격 유독가스 탐지기가 출시되면서 현장별 가스상태를 관리자가 스마트폰과 안전상황판TV를 통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가능해 현장근로자의 위험을 사전에 막을 수 있게 됐다.

이동형 유독가스 탐지기는 현장에서 유독가스가 위험수준을 넘으면 작업자가 원거리에서 유해가스 위험을 미리 파악해 현장 조치를 취하고, 원격 관리자에게도 스마트폰이나 상황판으로 실시간 위험 알림을 주며 주변 근로자나 시민들에게는 원격 싸이렌 알림을 준다. 또한 작업 중 소음으로 스마트폰 알림을 듣지 못하는 주변 근로자들에게는 손목진동밴드를 통해 실시간 위험 알림을 줘서 신속 대피가 가능하다.

오승혁 디지쿼터스 대표는 "여름철 맨홀이나 하수 폐수 공사 때 발생하는 일산화탄소와 황화수소는 근로자에게 조금만 노출되어도 치사량에 이르게 할 정도로 위험한 가스인데 매년 같은 유형의 사고가 반복되고 있다"며 "이제는 작은 포켓사이즈의 휴대용 가스탐지기로 현장뿐만 아니라 원격에서도 실시간 유독가스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함으로써 가스 질식으로 인한 산업재해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디지쿼터스의 이동형 원격 유해가스 측정기는 LH공사 건설현장과 한국환경공단 오폐수 처리장에 우선 투입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 로또' 과천 줍줍 200가구, 지금 전입하면 받을 수 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