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답답해서 그랬다'…자가격리 중 6번 나간 20대 구속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8 14: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4일 오후 서울 관악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진료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사진=뉴스1
지난 4일 오후 서울 관악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진료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 시설인 클럽과 주점을 방문했다가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20대 남성이 6차례 무단 이탈했다가 구속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8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20대 남성)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자가격리 기간인 지난 4월26일부터 5월 2일까지 모두 6차례에 걸쳐 주거지를 무단이탈해 식당, 커피숍, 편의점 등을 방문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클럽과 주점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자가격리 됐었다.

관할 구청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를 상대로 3차례에 걸쳐 출석을 요구했지만 그는 불응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주거지를 무단이탈한 사실이 처음 적발됐을 당시에도 일부 동선을 은폐했고 이후에도 거짓말을 반복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수사를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6차례에 걸쳐 무단이탈한 사실이 적발됐다.

경찰에서 A씨는 '사업 때문에 나가야 할 일이 있었다', '답답해서 그랬다' 등 무단이탈을 할 때마다 각기 다른 변명을 늘어 놓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지난 5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받았고 그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