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스피 급락해도 우선주는 오른다…상한가만 4개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2 09:30
  • 글자크기조절
코스피가 3% 넘게 급락하는 가운데 일부 우선주는 급등세를 보인다.

12일 오전 9시 28분 현재 두산퓨얼셀1우 (6,480원 ▲10 +0.15%)는 전 거래일 대비 2410원(29.98%) 오른 1만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두산솔루스1우 (2,785원 ▲5 +0.18%)(29.89%), 두산퓨얼셀2우B (8,870원 ▲30 +0.34%)(29.81%), 두산솔루스2우B (4,740원 0.00%)(30%) 등도 상한가를 기록 중이다.

이외 한화우 (31,250원 ▲250 +0.81%)(20.96%), 깨끗한나라우 (16,400원 ▼200 -1.20%)(22.95%), 동양우 (5,700원 ▼90 -1.55%)(25.03%), 한화솔루션우 (22,500원 ▲550 +2.51%)(11.20%) 등도 10~20%대 상승세를 보인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는 대신 보통주보다 배당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는 주식이다. 의결권이 없다는 점 때문에 통상 보통주보다 주가가 저렴한데 최근에는 우선주가 보통주보다 주가가 더 오르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현재 코스피 상승률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7개 우선주다.

증권가에서는 최근 우선주의 급등이 순환매 유입과 배당 매력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코로나19(COVID-19) 쇼크 이후 지난 4~5월 반등장에서 상대적으로 덜 오른 우선주가 뒤늦게 주목받으면서 수급이 몰리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배당과 순환매로 설명하기엔 비이성적인 주가 급등이라고 보는 시각도 상당하다. 특히 최근 주가가 급등한 우선주의 공통점이 시가총액이 작고 유통 주식수가 적으며 주가가 저렴하다는 점에서 시세 조작에 취약하다는 지적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골목마다 소변·담배꽁초…용산 주민 "집회, 이 악물고 참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